2018.02.10 (토)

  • -동두천 0.0℃
  • -강릉 4.4℃
  • 연무서울 2.0℃
  • 박무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1.8℃
  • 흐림울산 6.9℃
  • 박무광주 2.5℃
  • 흐림부산 6.2℃
  • -고창 -0.1℃
  • 흐림제주 7.0℃
  • -강화 2.4℃
  • -보은 -4.7℃
  • -금산 -3.0℃
  • -강진군 1.5℃
  • -경주시 1.5℃
  • -거제 6.8℃
기상청 제공

은행

올 9∼10월 고금리 가계대출 비중 2년 7개월 만에 최고치

전체 가계부채 가운데 연 10% 이상 고금리 대출 비중 0.5%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910월 고금리(10% 이상) 가계대출 비중이 27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4일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국내 예금은행 가계대출(신규취급액 기준) 중에서 연 10% 이상 고금리가 적용된 대출 비중은 올 9~10월 기준으로 0.5%였다. 이는 지난 20152(0.5%) 이후 최고치다.

 

지난 201313.3%에 달했던 고금리대출 비중은 기준금리가 인하됨에 따라 201420.9%, 201660.2%로 점차 줄어들었다. 그러다 올해부터 20.3%, 40.4%로 늘어나는 등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반면 3% 미만 저금리가 적용된 가계대출은 오히려 감소했다. 지난해 8월 기준으로 가계대출 신규취급액 가운데 3% 미만 저금리 대출 비중은 75.9%에 달했다.

 

그 이후 빠르게 감소한 저금리 대출비중은 지난 130.0%에서 722.4%까지 주저앉았다. 9(29.1%), 10(24.7%)에는 7월보단 높아졌지만 여전히 20%대 수준이었다.

 

고금리 대출비중이 늘어난 이유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주택담보대출 규제 정책 때문에 취약차주가 신용대출로 옮겨간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로 고금리대출 대부분은 신용대출이 차지한다.

 

이 같이 고금리 대출비중이 확대됨에 따라 가계부채 질적인 측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은행이 6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시중은행 대출금리가 오를 가능성도 함께 커졌기 때문이다.

 

1차 기준금리 인상기인 지난 200510월부터 20089월 사이 예금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6.66%에서 8.97%2.31% 인상됐다. 동기간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1.84%(5.41%7.25%) 올랐다.

 

2차 기준금리 인상기인 지난 20107월부터 20126월에도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0.4%(4.65%5.05%) 오를 동안 신용대출 금리는 1.17%(7.1%8.27%)로 약 3배 인상됐다.






배너

SPONSORED



배너



[데스크칼럼]기술혁신과 가상화폐 시장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나이키의 경쟁자는 닌텐도다.’ 2000년대 초반 전세계적 반향을 일으켰던 명제 중 하나다. 업종간 구분이 사라지는 3차산업혁명 시대의 융복합 트렌드가 현실화됐다는 선언이기도 했다. 소비행위의 연관성을 절묘하게 분석했기 때문에 시장점유율 제고에 매몰됐던 기존의 마케팅 전략들은 원점에서 재검토될 수밖에 없었다. 비슷한 시기 등장한 ‘MP3 플레이어의 경쟁자는 핸드폰’이라는 전망도 이내 현실화됐다. 독창적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던 아이리버의 제품들은 물론 애플의 아이팟 역시 기술의 발전에 따라 무기력하게 사라졌다. 그리고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3차산업혁명의 총아이자 가속화의 주역인 스마트폰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인 동시에 모든 것을 연결시켜주는 통로 역할을 해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다. 이제는 4차산업혁명 시대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과학과 정보통신기술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폭과 속도로 경제·사회 전반의 변화를 견인하고 있다. 이처럼 지금까지의 기술혁신은 인간의 삶을 한차원 더 풍요롭고 편안하게 만들 수 있는 기반으로 작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영역에 접목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