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0.3℃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5.5℃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1℃
  • 구름조금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보험

현대라이프생명, 총 1000억원 규모 자본조달 의결

후순위채권 600억원·신종자본증권 400억원 발행...대주주인 현대커머셜에서 우선 매입할 예정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현대라이프생명보험(이하 현대라이프)1000억원 규모 후순위채·신종자본증권 발행에 나섰다.

 

현대라이프는 29일 열린 이사회에서 총 1000억원 규모로 후순위채권과 신종자본증권(후순위채권 600억원·신종자본증권 400억원)을 발행하기로 의결했다.

 

주식과 채권 성격을 지닌 신종자본증권은 금리는 있지만 사실상 만기가 없어 상환 부담이 적다. 재무제표상 자본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보험사 RBC비율을 높이는 수단으로 활용된다후순위채권의 경우 발행기관 파산시 다른 채권보다 늦게 변제받는 채권이다. 자기자본 50%까지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이번에 발행될 후순위채권과 신종자본증권은 현대라이프 대주주 가운데 하나인 현대커머셜에서 우선 매입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라이프 측은 대주주인 현대차그룹에게 유상증자할 것을 요청했으나 증자 결정이 늦어지자 후순위채권과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현대라이프가 대규모 자금수혈에 나선 이유는 IFRS17 도입과 보험사 재무건전성지표인 지급여력비율(RBC) 강화를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현대라이프는 이번 자본조달을 통해 RBC비율을 15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올 3분기 현대라이프 RBC비율은 148%로 금융당국 권고기준인 150%에도 미치지 못했다. 금융당국은 RBC비율을 최소 150% 이상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만약 RBC비율이 100%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 경영개선권고 등 조치가 내려진다.

 

현대라이프 관계자는 최근 금리인상으로 올 9RBC비율이 금융당국 권고기준에 미달하는 등 여러 리스크를 사전 대비하는 차원에서 보완자본 조기조달에 착수한 것"이라며 "추후 유상증자도 추진할 계획"이라 설명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