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11.1℃
  • -강릉 -4.1℃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3.5℃
  • -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0.1℃
  • -강화 -10.5℃
  • -보은 -12.8℃
  • -금산 -11.5℃
  • -강진군 -6.9℃
  • -경주시 -5.7℃
  • -거제 -3.9℃
기상청 제공

은행

은행연합회, 차기 회장 선출 위한 첫 이사회 개최

오는 27일 열릴 정기 이사회에서 최종후보 확정...후보로 신상훈·윤용로·김창록·홍재형 거론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은행연합회 차기 회장 선출을 위한 첫 이사회가 열렸다.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은 이달 말 임기가 끝난다.

 

15일 은행연합회는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차기 회장 후보군을 추천받는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이동걸 산업은행장 윤종규 KB국민은행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이경섭 NH농협은행장 박종복 SC제일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등 8명이 참석했다.

 

최근 사의를 표명한 이광구 우리은행장과 해외 출장 중인 박진회 씨티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등 3명은 불참했다.

 

은행연합회 이사회는 이날 차기회장 후보 추천 후 오는 27일 열릴 정기 이사회에서 최종후보를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사들 간에 의견이 엇갈리게 되면 정기 이사회에서 후보군 명단을 구성한 뒤 최종 후보를 다시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

 

하 회장은 이날 "오늘은 그저 추천 후보를 들어보는 자리"라며 확실한 후보는 정기 이사회에서 정해질 것이라 밝혔다.

 

한편, 은행연합회 민간 출신 후보는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이 가장 유력하다. 관료 출신으로는 민·관을 두루 거친 윤용로 기업은행장을 비롯해 김창록 산업은행 총재 홍재형 부총리가 거론되고 있다.






배너

SPONSORED



배너



[데스크칼럼]기술혁신과 가상화폐 시장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나이키의 경쟁자는 닌텐도다.’ 2000년대 초반 전세계적 반향을 일으켰던 명제 중 하나다. 업종간 구분이 사라지는 3차산업혁명 시대의 융복합 트렌드가 현실화됐다는 선언이기도 했다. 소비행위의 연관성을 절묘하게 분석했기 때문에 시장점유율 제고에 매몰됐던 기존의 마케팅 전략들은 원점에서 재검토될 수밖에 없었다. 비슷한 시기 등장한 ‘MP3 플레이어의 경쟁자는 핸드폰’이라는 전망도 이내 현실화됐다. 독창적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던 아이리버의 제품들은 물론 애플의 아이팟 역시 기술의 발전에 따라 무기력하게 사라졌다. 그리고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3차산업혁명의 총아이자 가속화의 주역인 스마트폰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인 동시에 모든 것을 연결시켜주는 통로 역할을 해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다. 이제는 4차산업혁명 시대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과학과 정보통신기술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폭과 속도로 경제·사회 전반의 변화를 견인하고 있다. 이처럼 지금까지의 기술혁신은 인간의 삶을 한차원 더 풍요롭고 편안하게 만들 수 있는 기반으로 작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영역에 접목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