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은행

국내 은행, 올해 3분기 누적순이익 11조2000억원...6년 만에 최대 규모

전년 동기간 순이익 대비 2배 이상 급증...대손비용 전년보다 5조원 감소한 덕분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국내 은행들의 올해 3분기 누적순이익이 6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의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12000억원이다. 지난 2011년 기록인 13조원 이후로 6년 만에 최대 규모다. 전년 동기간 순이익(55000억원)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성장한 셈이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도 모두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276000억원, 비이자이익은 62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간보다 각각 21000억원, 14000억원 늘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을 더한 총 이익에서 충당금 전입액과 판매·관리비를 제한 영업이익은 13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간보다 83000억원 증가했다. 그 영업이익에서 영업외손익과 법인세비용을 뺀 당기순이익은 11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간보다 57000억원 늘었다.


이 같은 순이익 급증은 지난해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면서 대손비용(손실 대비한 충당금 전입액)93000억원에서 43000억원으로 5조원 줄었기 때문이다.

 

특히 구조조정 손실이 컸던 특수은행의 경우 지난해 3분기 누적 순손실 5000억원에서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 38000억원으로 돌아섰다.

 

시중은행 순이익은 동기간 52000억원에서 65000억원으로 13000억원 증가했고, 지방은행은 지난해와 올해 모두 9000억원 수준이었다. 인터넷은행은 올해 1000억원 순손실 냈다.

 

한편, 국내 은행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은 3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6.4% 증가했다. 이는 3분기 기준으로 지난 2007년 이후 최대기록이다.

 

일부 기업 구조조정으로 인해 지난해 3분기보다 대손비용 6000억원이 늘었지만, 순이자마진확대로 이자이익이 1조원 증가한 덕분이다.

 

실제로 평균 예금금리는 1.27%에서 1.18%로 인하됐으나 평균 대출금리는 3.21%에서 3.24%로 인상해 예대금리차가 1.94%에서 2.06%0.13% 확대됐다.






배너

배너



[시론] 금산분리 규제, 언제까지 고수할 건가?
(조세금융신문=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 은행의 문턱이 높다는 것은 일반적 인식이 아닐까 싶다. 수수료면 수수료, 금리면 금리 등의 적용과정에서 은행이 기업 이미지보다 기관의 이미지가 강한 느낌도 작용했다고 본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분위기를 깨는 사건이 생겼다. 바로 인터넷은행의 등장이다. 이른바 ‘메기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다. 인터넷은행이 가입자수 뿐 아니라, 금리인하 등 다양한 경쟁력을 선보이자, 기존 은행들도 앞다퉈 금리를 내리고 있다. 물론, 주택담보대출 등의 금리는 여전히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신용대출 금리를 이렇게 내리는 것을 보면, 그 동안 은행들의 금리적용이 합리적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갖게 한다. 일단 케뱅(케이뱅크), 카뱅 (카카오뱅크)으로 불리는 인터넷은행의 성공적인 효과에 추가로 또 다른 인터넷 뱅크의 등장에 관심이 높다. 점포 없이 인터넷과 ATM, 콜센터 등으로 기존은행에서 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을 인터넷전문은행이라 한다. 쉽게 말해, 인터넷으로 운영되는 새로운 형태의 은행이라고 할수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3일 K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가 정식 영업을 시작함으로써 두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