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홈플러스, 오는 30일 부로 '알뜰폰 서비스' 종료

기존 가입자에게 KT와 LG유플러스 이관 동의 받는 중...이관 미동의시 오는 27일 직권 정지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홈플러스가 알뜰폰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한다.


홈플러스는 오는 30일자로 알뜰폰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33KTLG유플러스 통신망을 빌려서 '플러스 모바일'이란 브랜드로 알뜰폰 사업을 시작한지 48개월 만에 일이다.

 

홈플러스는 지난 20156월부터 이미 알뜰폰 신규 가입자 모집을 중지한 바 있다. 알뜰폰 사업이 지속적인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른 누적 영업손실은 약 3309억원 수준이다.

 

홈플러스는 기존 가입자들에게 타 통신사인 KTLG유플러스로 이관하는 것에 대한 동의를 받고 있다. 서비스 이관에 동의한 사용자들은 오는 121일 부로 KT망 사용고객은 KT 자회사 '엠모바일', LG유플러스망 사용고객은 LG유플러스 자회사 '미디어로그'로 서비스가 자동 전환된다.


오는 25일까지 이관에 동의하지 않으면 27일부터 직권 정지 후 순차적으로 서비스가 종료될 예정이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가입자 대부분이 타 통신자로 이동을 마친 상태다. 현재 홈플러스에 남은 알뜰폰 가입자 수는 약 4000명 수준이다.

 

업계 관계자는 홈플러스의 알뜰폰 사업 철수 이유로 "알뜰폰 사업 특성상 가입자 확대에 필요한 비용은 계속 증가하는데 수익은 한정됐다이에 회사들이 손익분기를 맞추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시론] 금산분리 규제, 언제까지 고수할 건가?
(조세금융신문=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 은행의 문턱이 높다는 것은 일반적 인식이 아닐까 싶다. 수수료면 수수료, 금리면 금리 등의 적용과정에서 은행이 기업 이미지보다 기관의 이미지가 강한 느낌도 작용했다고 본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분위기를 깨는 사건이 생겼다. 바로 인터넷은행의 등장이다. 이른바 ‘메기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다. 인터넷은행이 가입자수 뿐 아니라, 금리인하 등 다양한 경쟁력을 선보이자, 기존 은행들도 앞다퉈 금리를 내리고 있다. 물론, 주택담보대출 등의 금리는 여전히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신용대출 금리를 이렇게 내리는 것을 보면, 그 동안 은행들의 금리적용이 합리적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갖게 한다. 일단 케뱅(케이뱅크), 카뱅 (카카오뱅크)으로 불리는 인터넷은행의 성공적인 효과에 추가로 또 다른 인터넷 뱅크의 등장에 관심이 높다. 점포 없이 인터넷과 ATM, 콜센터 등으로 기존은행에서 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을 인터넷전문은행이라 한다. 쉽게 말해, 인터넷으로 운영되는 새로운 형태의 은행이라고 할수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3일 K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가 정식 영업을 시작함으로써 두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