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증권

45일 만에 '1000억원대 코스닥 자산가' 8명 증가한 까닭?

코스닥지수 13.57% 상승한 덕분...이웅렬 코오롱 회장, 티슈진 상장으로 코스닥 주식자산 80% 급증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45일 만에 '1000억원대 코스닥 부자'8명 더 늘었다.


14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전날 종가 기준으로 코스닥 상장주식을 1000억원 이상 보유한 자산가는 총 65명이다. 지난 929일 기준 57명에 비해 8명 더 증가한 셈이다.

 

이들의 주식 자산은 동기간 146044억원에서 171265억원으로 단 45일 만에 25221억원(17.3%) 늘었다. 코스닥지수가 동기간 652.82에서 741.3813.57% 상승한 덕분이다.

 

특히 신라젠 주주들의 약진이 가장 눈에 띄었다. 실제로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의 주식 자산은 지난 929일 기준 2329억원에서 4199억원으로 80.3% 증가했다. 코스닥 자산가 순위도 18위에서 6위로 약진했다.

 

이는 동기간 44700원에서 8600원으로 오른 신라젠 주가 상승률과 같다. 지난해 126일 상장된 신라젠은 올해 새 항암 바이러스치료제 개발 소식과 펙사벡 글로벌 3상 순항 소식 등 호재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웅렬 코오롱그룹 회장의 코스닥 주식 자산 증가율도 79.8%(1466억원2636억원)로 매우 높았다. 이는 지난 6일 공모가 27000원에 상장된 티슈진 때문이라 볼 수 있다. 전날 티슈진 종가는 51100원으로 시가총액 규모가 코스닥 5위 수준이다.

 

지난 1999년 설립된 코오롱그룹 바이오 계열사인 티슈진은 골관절염 치료 신약 '인보사'의 미국·유럽 판권을 보유 중이다. 이 회장은 티슈진 지분을 지난 20일 기준 17.84% 갖고 있다.

 

그 다음으로는 주식 자산이 58.8% 증가한 박설웅 에스디생명공학 대표이사(1769억원·30), 42.4% 증가한 정광호 야스 대표이사(1512억원·37), 38.5% 증가한 김대일 펄어비스 이사회의장(7419억원·2) 등이다.

 

한편, 코스닥 1위 자산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동기간 주식 자산이 가장 크게 늘어났다. 서 회장은 동기간 27447억원에서 33134억원으로 5687억원 늘었다. 서 회장의 자산 증가율은 20.7%로 동기간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 상승률(5550067000)과 같다.

 

서 회장은 현재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만 지난 83일 기준으로 36.18% 보유하고 있다.






배너

배너



[시론] 금산분리 규제, 언제까지 고수할 건가?
(조세금융신문=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 은행의 문턱이 높다는 것은 일반적 인식이 아닐까 싶다. 수수료면 수수료, 금리면 금리 등의 적용과정에서 은행이 기업 이미지보다 기관의 이미지가 강한 느낌도 작용했다고 본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분위기를 깨는 사건이 생겼다. 바로 인터넷은행의 등장이다. 이른바 ‘메기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다. 인터넷은행이 가입자수 뿐 아니라, 금리인하 등 다양한 경쟁력을 선보이자, 기존 은행들도 앞다퉈 금리를 내리고 있다. 물론, 주택담보대출 등의 금리는 여전히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신용대출 금리를 이렇게 내리는 것을 보면, 그 동안 은행들의 금리적용이 합리적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갖게 한다. 일단 케뱅(케이뱅크), 카뱅 (카카오뱅크)으로 불리는 인터넷은행의 성공적인 효과에 추가로 또 다른 인터넷 뱅크의 등장에 관심이 높다. 점포 없이 인터넷과 ATM, 콜센터 등으로 기존은행에서 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을 인터넷전문은행이라 한다. 쉽게 말해, 인터넷으로 운영되는 새로운 형태의 은행이라고 할수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3일 K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가 정식 영업을 시작함으로써 두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