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신세계면세점, 블랙프라이데이 맞아 적립금·할인·경품 쏜다

11월 30일까지 ‘신세계면세점에서 삼’ 이벤트 진행



(조세금융신문=신경철 기자) 신세계인터넷면세점이 11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적립금, 할인, 경품 3가지 혜택을 모두 받을 수 있는 ‘신세계면세점에서 삼’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신세계면세점은 먼저 적립금 최대 21만3000원을 증정하는 '적립금 받아 삼'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달 19일까지 적립금 사전 신청 고객이 대상이다. 참여 방법은 인터넷면세점 이벤트에 참여해 간단한 퀴즈를 풀거나, 사전예약신청, 애플리케이션 쇼핑 수신동의한 고객에 한해 적립금을 제공한다.


신세계면세점은 또 최대 8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는 '할인 받아 삼'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17일부터 30일까지 인터넷면세점 인기 상품과 단독 상품 할인 행사가 이어진다. 특히 24일 블랙프라이데이 당일에는 본격적인 할인특가에 들어간다. 화장품, 향수, 패션, 시계, 쥬얼리 브랜드가 참여하는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행사는 기간 내 총 3차에 걸쳐 할인 브랜드가 변경될 예정이다.


아울러 신세계면세점은 '경품 받아 삼' 이벤트도 실시한다. 오는 20일부터 30일까지 1달러 이상과 250달러 이상 구매한 회원을 대상으로 경품을 되돌려 주는 리워드 혜택 이벤트다. 신세계면세점은 1달러 이상 구매한 고객들 중 추첨을 통해 3명에게 삼성 패밀리허브 냉장고, LG스타일러, 드롱기 커피머신 등 블랙가전 3종을 증정하고, 250달러 이상 구매한 회원들에게는 매일 100명씩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을 준다. 당첨 여부는 다음달 21일 순차적으로 개별 연락 혹은 신세계인터넷면세점에 고지한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11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진행하는 신세계면세점의 ‘삼 이벤트’를 통해 면세점 이용 고객들은 다양한 할인혜택과 더불어 풍성한 경품 및 리워드까지 3가지 혜택을 동시에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시론] 금산분리 규제, 언제까지 고수할 건가?
(조세금융신문=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 은행의 문턱이 높다는 것은 일반적 인식이 아닐까 싶다. 수수료면 수수료, 금리면 금리 등의 적용과정에서 은행이 기업 이미지보다 기관의 이미지가 강한 느낌도 작용했다고 본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분위기를 깨는 사건이 생겼다. 바로 인터넷은행의 등장이다. 이른바 ‘메기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다. 인터넷은행이 가입자수 뿐 아니라, 금리인하 등 다양한 경쟁력을 선보이자, 기존 은행들도 앞다퉈 금리를 내리고 있다. 물론, 주택담보대출 등의 금리는 여전히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신용대출 금리를 이렇게 내리는 것을 보면, 그 동안 은행들의 금리적용이 합리적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갖게 한다. 일단 케뱅(케이뱅크), 카뱅 (카카오뱅크)으로 불리는 인터넷은행의 성공적인 효과에 추가로 또 다른 인터넷 뱅크의 등장에 관심이 높다. 점포 없이 인터넷과 ATM, 콜센터 등으로 기존은행에서 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을 인터넷전문은행이라 한다. 쉽게 말해, 인터넷으로 운영되는 새로운 형태의 은행이라고 할수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3일 K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가 정식 영업을 시작함으로써 두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