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호주 'LNG 수출제한' 검토에 韓 경제계 "재고해달라"

전경련·호-한경제협력위원회, 제38차 합동회의 개최

세계 2위 LNG(액화천연가스) 수출국인 호주의 LNG 수출제한 조치 검토에 대해 우리나라 경제계가 재고를 요청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호-한경제협력위원회(AKBC)와 함께 14일(현지시각) 호주 브리즈번에서 개최한 '제38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합동회의'에서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는 양국 간 유일한 민간 경제협의체로 1979년 시작된 후 약 40년간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전경련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는 호주 정부의 LNG 수출제한 움직임이 화두가 됐다.

   

호주 정부는 자국 내 가스공급 부족에 따라 지난 7월부터 '내수시장 가스공급안정화제도'를 시행하고 필요시 LNG 수출제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는 세계 2위 LNG 수출국이라는 점에서 세계 2위 LNG 수입국인 한국과 자원에너지 분야 협력이 중요한 국가다.

   

문재인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정책에 따라 국내 LNG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 정상은 지난 7월 독일 G20 정상회의 기간에 진행된 양자회담에서 LNG 협력 강화를 논의한 바 있다.

   

한국 측 위원장인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은 호주의 3대 LNG 수출국인 만큼 최근 호주 정부의 LNG 수출제한 정책은 우려가 크다"며 재고를 요청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신산업 발굴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호주 맥쿼리는 전 세계적인 친환경 추세에 따라 에너지폐기물 처리 사업을 유망 분야로 소개했으며, 한국 삼양사는 호주 퀸즐랜드대와 공동으로 연구 중인 건강식품 개발 현황을 발표했다.

   

이번 한국 사절단은 권오준 위원장을 비롯해 우오현 SM그룹 회장, 이상기 GS건설 대표, 정기호 롯데상사 상무 등 50여명으로 구성됐다.

   

한국 사절단은 합동회의 외에도 브리즈번 외곽의 창업지원센터를 방문해 호주 벤처기업과 창업 생태계를 토론하는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했다.








배너

배너



[시론] 금산분리 규제, 언제까지 고수할 건가?
(조세금융신문=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 은행의 문턱이 높다는 것은 일반적 인식이 아닐까 싶다. 수수료면 수수료, 금리면 금리 등의 적용과정에서 은행이 기업 이미지보다 기관의 이미지가 강한 느낌도 작용했다고 본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분위기를 깨는 사건이 생겼다. 바로 인터넷은행의 등장이다. 이른바 ‘메기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다. 인터넷은행이 가입자수 뿐 아니라, 금리인하 등 다양한 경쟁력을 선보이자, 기존 은행들도 앞다퉈 금리를 내리고 있다. 물론, 주택담보대출 등의 금리는 여전히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신용대출 금리를 이렇게 내리는 것을 보면, 그 동안 은행들의 금리적용이 합리적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갖게 한다. 일단 케뱅(케이뱅크), 카뱅 (카카오뱅크)으로 불리는 인터넷은행의 성공적인 효과에 추가로 또 다른 인터넷 뱅크의 등장에 관심이 높다. 점포 없이 인터넷과 ATM, 콜센터 등으로 기존은행에서 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을 인터넷전문은행이라 한다. 쉽게 말해, 인터넷으로 운영되는 새로운 형태의 은행이라고 할수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3일 K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가 정식 영업을 시작함으로써 두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