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6 (화)

  • -동두천 2.6℃
  • -강릉 7.6℃
  • 연무서울 4.6℃
  • 대전 4.4℃
  • 대구 5.4℃
  • 울산 6.6℃
  • 광주 6.3℃
  • 부산 9.3℃
  • -고창 4.9℃
  • 제주 12.9℃
  • -강화 3.6℃
  • -보은 2.8℃
  • -금산 3.0℃
  • -강진군 8.1℃
  • -경주시 5.2℃
  • -거제 8.7℃
기상청 제공

호주 'LNG 수출제한' 검토에 韓 경제계 "재고해달라"

전경련·호-한경제협력위원회, 제38차 합동회의 개최

세계 2위 LNG(액화천연가스) 수출국인 호주의 LNG 수출제한 조치 검토에 대해 우리나라 경제계가 재고를 요청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호-한경제협력위원회(AKBC)와 함께 14일(현지시각) 호주 브리즈번에서 개최한 '제38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합동회의'에서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는 양국 간 유일한 민간 경제협의체로 1979년 시작된 후 약 40년간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전경련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는 호주 정부의 LNG 수출제한 움직임이 화두가 됐다.

   

호주 정부는 자국 내 가스공급 부족에 따라 지난 7월부터 '내수시장 가스공급안정화제도'를 시행하고 필요시 LNG 수출제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는 세계 2위 LNG 수출국이라는 점에서 세계 2위 LNG 수입국인 한국과 자원에너지 분야 협력이 중요한 국가다.

   

문재인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정책에 따라 국내 LNG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 정상은 지난 7월 독일 G20 정상회의 기간에 진행된 양자회담에서 LNG 협력 강화를 논의한 바 있다.

   

한국 측 위원장인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은 호주의 3대 LNG 수출국인 만큼 최근 호주 정부의 LNG 수출제한 정책은 우려가 크다"며 재고를 요청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신산업 발굴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호주 맥쿼리는 전 세계적인 친환경 추세에 따라 에너지폐기물 처리 사업을 유망 분야로 소개했으며, 한국 삼양사는 호주 퀸즐랜드대와 공동으로 연구 중인 건강식품 개발 현황을 발표했다.

   

이번 한국 사절단은 권오준 위원장을 비롯해 우오현 SM그룹 회장, 이상기 GS건설 대표, 정기호 롯데상사 상무 등 50여명으로 구성됐다.

   

한국 사절단은 합동회의 외에도 브리즈번 외곽의 창업지원센터를 방문해 호주 벤처기업과 창업 생태계를 토론하는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