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은행

광주은행, 순천시 금고 선정 왜 KEB하나은행에 밀렸나?

광주은행, 순천지원에 금고 선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선정과정 의혹 제기


(조세금융신문=양학섭 기자)광주은행이 JB금융지주에 합병된 지난 2014년, 순천시 금고를 하나은행에 내준지 3년 만에 다시 치러진 경합에서도 고배를 마셔 뒷말이 무성하다.


순천시는 지난 6일 금고 선정 심의위원회를 열어 제1금고는 농협, 제2금고는 KEB하나은행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순천시 금고 유치전에는 농협과 KEB하나은행, 광주은행 3파전으로 압축되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순천시는 금고 선정 심의위를 총 9명(교수 3명·순천시의원 2명·변호사·회계사·세무사·순천시 안전행정국장)으로 구성, 심의 결과 제1금고는 총점 849.5을 받은 농협을 선정했고, 2금고는 KEB하나은행을 선정했다. 광주은행은 837.20점을 받아 838.55점을 받은 KEB하나은행에 1.35점 차이로 뒤져 아쉽게 탈락했다.


지난 9월에 광주은행장에 취임한 송종욱 행장은 순천 출신으로 많은 강점을 갖고 있었고, 특히 전남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광주은행이 시중은행에 지역 금고를 연이어 뺏앗긴 것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13일 광주은행 관계자는 "순천시의 시 금고 선정과정이 공정하지 않다고 판단, 지난 10일 광주지법 순천지원에 시 금고 선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며 "향후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고 선정위원회의 선정 결과가 당일이 아닌 다음날 발표됐고, 선정위원 3명의 채점표가 다음날 수정되는 등 선정 과정을 의심할 만한 하자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광주은행이 이처럼 강경모드로 전환한 것은 금고 선정과정 절차에 문제가 있었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대해 순천시 관계자는 "금고 선정위원회의 선정 결과를 반드시 당일 발표하라는 규정이 없다"며 "다음날 발표해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순천시 관계자는 "외부의 선정위원 3명의 정량평가 결과가 잘못된 것을 당일 저녁 발견, 당사자들 중 1명은 다음날 시청을 방문해 수정했으며, 나머지 2명은 시청 직원이 당사자를 찿아가 직접 수정 하는 등 선정은 공정하고 투명하게 심의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역사회 기여 부분에서 KEB하나은행이 광주은행보다 좋은 조건을 제시한 것도 선정기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광주은행이 JB금융지주에 합병된 후 전남지역 토착은행이라는 지역 색이 희석됐고, 지방은행의 자금력 한계로 KEB하나은행에 비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좋은 조건을 제시하지 못한 것이 패배의 원인이 됐을 거라는 시각도 나온다.






배너

배너



[시론] 금산분리 규제, 언제까지 고수할 건가?
(조세금융신문=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 은행의 문턱이 높다는 것은 일반적 인식이 아닐까 싶다. 수수료면 수수료, 금리면 금리 등의 적용과정에서 은행이 기업 이미지보다 기관의 이미지가 강한 느낌도 작용했다고 본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분위기를 깨는 사건이 생겼다. 바로 인터넷은행의 등장이다. 이른바 ‘메기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다. 인터넷은행이 가입자수 뿐 아니라, 금리인하 등 다양한 경쟁력을 선보이자, 기존 은행들도 앞다퉈 금리를 내리고 있다. 물론, 주택담보대출 등의 금리는 여전히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신용대출 금리를 이렇게 내리는 것을 보면, 그 동안 은행들의 금리적용이 합리적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갖게 한다. 일단 케뱅(케이뱅크), 카뱅 (카카오뱅크)으로 불리는 인터넷은행의 성공적인 효과에 추가로 또 다른 인터넷 뱅크의 등장에 관심이 높다. 점포 없이 인터넷과 ATM, 콜센터 등으로 기존은행에서 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을 인터넷전문은행이라 한다. 쉽게 말해, 인터넷으로 운영되는 새로운 형태의 은행이라고 할수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3일 K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가 정식 영업을 시작함으로써 두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