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증권

국내 초대형IB 5곳 가운데 한국투자증권만 단기금융업 인가

나머지 4개 증권사 외환업무만 가능..."심사 언제 마무리 될지 불투명한 상황"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국내에도 초대형 투자은행(IB) 5곳이 탄생했으나 IB핵심사업인 단기금융업은 오로지 한국투자증권 만이 인가받았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등 5개 증권사에 대한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지정 및 단기금융업 인가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증권사는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조건을 갖추면 초대형 IB로 지정된다. 이후 증권사에서는 자기자본 200% 한도 내에서 만기 1년 이내 어음발행 등의 단기금융을 할 수 있다.

 

단기금융의 경우 최소 50%를 기업금융으로 운용해야 한다. 기업금융 자산은 기업 대출·어음 할인 매입 발행시장에서 직접 취득한 기업 증권 유통시장에서 취득한 코넥스 주식 A등급 이하 회사채 등이다.

 

그동안 증권사 5곳에서는 타 증권사와 인수·합병(M&A)하거나 유상증자 등을 통해 자기자본 규모를 불려왔다. 자기자본 8조원 이상이면 고객예탁자금을 통합·운용하고 수익 지급하는 종합투자계좌(IMA)와 부동산담보신탁 업무도 할 수 있지만 아직 해당되는 증권사가 없다.

 

실제로 각 증권사별 자기자본금을 살펴보면 올해 6월 기준 미래에셋대우 71498억원 NH투자증권 46925억원 한국투자증권 43450억원 삼성증권 42232억원 KB증권 42162억원 등이다.

 

해당 증권사들은 기획재정부에 외환업무 변경 등록 절차를 거친 후 이달 말부터 초대형 IB 업무를 시작할 전망이다. 다만, 가장 중요한 발행어음 사업은 한국투자증권만 시작할 수 있다. 나머지 4개 증권사들은 일단 외환업무만 진행하게 된다.

 

이번에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지 못한 초대형IB 4곳은 대주주 적격성, 자본 건전성 등에 대한 심사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심사가 언제 마무리될 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심사 과정에서 살펴봐야 할 것들이 있어 우선 한국투자증권만 먼저 인가를 내고 나머지는 좀 더 확인할 계획"이라며 "가능한 한 빨리 끝내려고 하지만 심사가 언제 종료될지 시기를 못 박아 이야기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시론] 금산분리 규제, 언제까지 고수할 건가?
(조세금융신문=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 은행의 문턱이 높다는 것은 일반적 인식이 아닐까 싶다. 수수료면 수수료, 금리면 금리 등의 적용과정에서 은행이 기업 이미지보다 기관의 이미지가 강한 느낌도 작용했다고 본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분위기를 깨는 사건이 생겼다. 바로 인터넷은행의 등장이다. 이른바 ‘메기효과’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시장에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다. 인터넷은행이 가입자수 뿐 아니라, 금리인하 등 다양한 경쟁력을 선보이자, 기존 은행들도 앞다퉈 금리를 내리고 있다. 물론, 주택담보대출 등의 금리는 여전히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신용대출 금리를 이렇게 내리는 것을 보면, 그 동안 은행들의 금리적용이 합리적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갖게 한다. 일단 케뱅(케이뱅크), 카뱅 (카카오뱅크)으로 불리는 인터넷은행의 성공적인 효과에 추가로 또 다른 인터넷 뱅크의 등장에 관심이 높다. 점포 없이 인터넷과 ATM, 콜센터 등으로 기존은행에서 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을 인터넷전문은행이라 한다. 쉽게 말해, 인터넷으로 운영되는 새로운 형태의 은행이라고 할수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3일 K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가 정식 영업을 시작함으로써 두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