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6.2℃
  • -강릉 -1.8℃
  • 연무서울 -4.3℃
  • 박무대전 -2.2℃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1.9℃
  • 박무광주 -0.4℃
  • 맑음부산 0.7℃
  • -고창 -3.8℃
  • 흐림제주 4.8℃
  • -강화 -4.6℃
  • -보은 -5.1℃
  • -금산 -6.1℃
  • -강진군 -3.3℃
  • -경주시 -3.4℃
  • -거제 0.1℃
기상청 제공

보험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 대회 'Challenge for Love 63' 개최

63빌딩 오르기 완주시 취약계층 어린이 2명에게 63종합 관람권이 자동기부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한화생명은 한화 호텔&리조트,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63계단오르기 대회 'Challenge for Love 63'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15회차인 'Challenge for Love 63'은 서울 랜드마크인 63빌딩에서 개최되는 수직마라톤 대회이다. 올해도 1251개 계단을 오르며 한계에 도전하는 이색적인 경쟁이 펼쳐졌다. 누가 더 빨리 올라가는 지 겨루는 기록경쟁부문 외에도 톡톡 튀는 개성을 뽐내는 이색복장 부문도 있었다.

 

이날 기록경쟁부문 남자부 우승은 8분6초를 기록한 김두진(41세, 천안)씨가 차지했다. 특히 여성부 우승자 강경아(39세, 용인)씨는 9분 25초 기록으로 완주해 역대 우승기록 10분 1초를 경신했다. 우승자에게는 전기자전거와 크리스탈 63빌딩 모형이 주어졌다.

 

이색복장 부문에서는 스나이퍼 복장을 입고 완주한 참가자가 우승을 차지했다. 참가자 전원을 대상으로 행운권을 추첨해 아쿠아플라넷 입장권, 설악 워터피아 입장권 등 푸짐한 경품도 제공됐다.

 

이 외에도 마라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즉석사진 이벤트, SNS인증샷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뿐만 아니라 63빌딩 오르기에 완주하면 자동으로 취약계층 어린이 2명에게 63종합 관람권이 기부된다.

 

18개월된 아들을 안고 완주한 안인권(34세,남)씨는 “아이가 계단 오르는 것을 좋아해서 아이와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려고 참여했는데 아이가 3층에서 잠이 들어 아쉬움이 남는다”며 “내년 대회에는 6개월 된 둘째도 함께 데리고 다시 참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