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8.2℃
  • 구름많음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7.3℃
  • 맑음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8.6℃
  • 구름조금고창 4.2℃
  • 맑음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1.2℃
  • 맑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7.6℃
  • 구름조금경주시 6.9℃
  • 구름많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정책

코트라 사장 "베트남, 중국만큼 사업할 여건 좋아”

내년 수출 전망 "수치상으론 좋지만 올해만큼 상승세 보이긴 어려울 것"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김재홍 코트라(KOTRA) 사장은 현재 중국의 대체시장으로써 사업할 여건이 가장 좋은 것은 바로 베트남이라 밝혔다.

 

김 사장은 지난 9일 코트라가 베트남 호찌민에서 개최한 한류박람회에서 "중국 의존도가 너무 높아서 줄이지 않으면 어떤 환경이나 정치적인 여건이 변화할 때 지탱하기가 쉽지 않다"우리 기업도 다른 대체시장이나 투자 대상이 어디 있는지 관심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최근 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이 사그라진 이후 중국시장에 대해 "변화는 이미 시작됐다"현지 정보도 그렇고 실질적으로 그런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말했다.

 

김 사장은 미국과 중국 통상압박이 커진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외부 변수만 쳐다볼 게 아니라 수출 구조를 어떻게 바꾸느냐가 중요하다""더 중요한 것은 그런 어려움이 왔을 때 받는 영향을 줄이고 극복하는 힘을 키우는 것"이라 강조했다.

 

그는 향후 수출 전망에 대해서 "세계 경기가 회복세에 있기 때문에 그렇게 나쁜 상황은 아니다"라며 "다만, 내년에도 수치상으론 괜찮겠지만, 올해만큼 상승세를 보이긴 어려울 것"이라 예측했다.

 

김 회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에 대해서 "국내 기업이 어떻게 영향 받을지, 어려움 겪는 부분이 어떤 게 있는지 기업들의 의견을 통상당국에 전달하는 것이 코트라 역할"이라 설명했다.







배너


배너




[김종규 칼럼]무술년 끝머리에 정녕 면류관이 씌워질까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어느새 무술년이 저물어 간다. ‘황금개띠의 해’라고 떠들썩한 지가 엊그제인데 마무리할 끝자락에 서있다. 매년 세금과 전쟁이나 치르듯, 하는 일이 똑같다보니 한 해 동안 진행했던 키워드도 고만고만하다. 새롭게 도전장을 던졌던 올 한해 ‘우리 성적표’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도 이에 못지않다. 올 세입목표액이 국정감사 결산과정에서 초과달성 수치로 이미 판정났기 때문이다. 여러 해 동안 슈퍼예산을 훌쩍 넘겼기에 세수호황 속에서 과세권자들의 연말세수로 인한 마음 조림을 조금은 덜 수 있게 됐다. 과세당국의 권력적 수단과 일방적 권위에 의존해왔던 과거 대응체계는 납세자와 함께 열린세정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진단한지 오래다. 때문에 그간 국세행정 전반에 걸쳐 경청과 소통문화가 뿌리내리는 한해로 기록되기를 간절히 외쳐왔다. 업종별 신고성실도 등을 따져 세무조사의 전체 조사건수를 차츰 줄여 나가는 행정조치는 손꼽을 만하고, 맞춤형 사전 신고안내와 납세자의 자발적 성실신고가 선순환하는 세정모델 구축강화 행정도 딱히 나무랄 곳이 별반 없다. 그러나 우리 주변 경제사회 환경변화 속도나 깊이는 예사롭지 않다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