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2.5℃
  • -강릉 4.3℃
  • 흐림서울 -2.5℃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4.0℃
  • -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5.6℃
  • -강화 -2.0℃
  • -보은 0.4℃
  • -금산 3.0℃
  • -강진군 4.7℃
  • -경주시 1.7℃
  • -거제 5.3℃
기상청 제공

아이폰X, 예상 깬 빠른 출시…11월 24일 국내 판매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애플이 신형 스마트폰이자 아이폰의 10주년 기념 모델인 아이폰X의 국내출시일을 오는 11월 24일로 결정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각 통신사들은 17일부터 예약판매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출시 발표는 한국이 갑자기 아이폰X 2차 출시국에 포함되면서 결정된 사안으로, 소비자들은 물론 통신사들조차 급변한 상황에 당황하고 있다. 

스마트폰 업계는 아이폰X의 국내 출시 시기를 12월 혹은 내년 1월까지도 연기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었다. 또한 아이폰의 정식 시리즈인 아이폰8이 지난 11월 3일 출시되고 불과 1주일도 안 된 시점이기 때문에, 더욱 예상치 못했던 발표였다.

특히 일부 유명 블로거들이나 애플 애호가들은 아이폰X 직구까지 불사할 정도로, 국내에서의 빠른 출시는 기대하지 않는 상황이었다. 과거에도 아이폰은 늘 대한민국 출시가 늦은 편이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당연히 2차 출시국에서조차 제외될 것으로 단정지었기 때문이다.

과거의 사례를 들어봐도, 늘 아이폰은 국내에서 늦장 출시를 반복해 왔다. 국내에 처음으로 공식 출시된 아이폰 모델이었던 아이폰 3GS는 2009년 6월 8일 발표된 후 2009년 11월 28일, 무려 5개월이나 늦게 국내에 출시되었다. 다음 해인 2010년에는 6월 24일 공개된 아이폰4가 8월 18일부터 정식 예약판매를 시작하여 9월 10일에야 개통을 시작했었다. 다음 해 아이폰5 출시 때에는 1차 출시국보다 2개월 이상 늦은 4차 출시국에 포함되어 있었다. 

그 후 국내 판매량이 상승하며 아이폰5S에 이르러서야 1차 출시국과 1개월 이상 차이 나는 2차 출시국에 포함되었다. 아이폰6 이후로는 출시국 차수 사이의 간격이 대폭 짧아져 1차 출시국과 2개월 이내의 간격을 두고 출시되곤 했지만, 아이폰6는 7차 출시국, 아이폰6S는 5차 출시국, 아이폰7은 7차 출시국이었다. 아이폰8의 경우는 아예 1, 2차 출시국에도 포함되어 있지 않다가 아이폰X의 1차 출시국 출시일과 동일한 11월 3일로 발표된 바 있다.

이처럼 아이폰 조기출시에 시큰둥하던 애플이 갑자기 출시시기를 앞당긴 이유로는, 애플 애호가들이 아이폰8 시리즈보다는 아이폰X를 기다리게 되면서 아이폰8 시리즈의 판매량이 부진해지다 보니, 이를 타개하기 위한 대책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아이폰8은 지난 3일 개통된 이후 14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2016년 출시된 아이폰7의 60~70% 수준이다. 

아이폰X는 카메라와 센서 부분을 제외한 전면부를 꽉 채운 신형 OLED가 적용되었고, 전면부 홈버튼과 지문인식 기술인 터치 ID가 삭제된 대신, 애플의 새로운 안면인식 기술인 페이스 ID가 적용되었다. 또한 듀얼 카메라 채택으로 새로운 촬영 모드인 ‘인물 촬영 모드’를 지원하며, 아이폰8과 아이폰8 플러스에 적용된 Retina HD 디스플레이의 상급 버전인 Super Retina HD를 채용하여 더 나은 색감과 명암비를 제공한다.

아이폰X는 64GB 모델과 256GB 모델이 있으며, 두 모델 모두 150만원대 전후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여타 스마트폰 대비 다소 높은 가격대가 국내시장에서의 성패를 가를 변수로 분석되고 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