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18.5℃
  • -강릉 26.6℃
  • 박무서울 18.8℃
  • 박무대전 21.7℃
  • 맑음대구 24.2℃
  • 박무울산 19.8℃
  • 박무광주 20.2℃
  • 박무부산 20.7℃
  • -고창 17.5℃
  • 박무제주 20.1℃
  • -강화 17.9℃
  • -보은 20.0℃
  • -금산 20.7℃
  • -강진군 19.5℃
  • -경주시 21.7℃
  • -거제 19.4℃
기상청 제공

아시아나항공, 중국발 사드 여파로 3분기 영업이익 21.6% 감소

올해말까지 신기종 A350 도입 완료해 연료효율성개선 등에 따른 장거리 경쟁력 확보 집중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 3분기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1.6% 감소한 1189억3600만원을 기록했다.


9일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실적을 공시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사이트(DART)에 공시된 아시아나항공의 3분기 영업실적에 따르면 매출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8% 증가한 1조6307억8500만원을, 당기순이익은 81.1% 감소한 288억원을 각각 달성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을 제외한 여객수요 증가와 화물수요 호조세 등으로 최근 5년 간 3분기 매출 실적 중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반면 영업이익의 경우 중국발 사드보복 여파로 인해 작년 같은 기간 보다 21.6%(-327억원) 감소했다고 전했다.

올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1880억6400만원으로 나타났다.


3분기 영업비용은 유류비‧신규항공기 도입 관련 비용(정비비‧감가상각비 등) 증가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6% 늘어난 1조4172억원으로 파악됐다.


여객 노선별 매출은 유럽‧미주, 국내선 등 호조에 힘입어 중국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1%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를 세분화해 살펴보면 유럽노선은 테러 등의 불안 진정 및 휴가시즌 영향으로 작년 3분기 대비 42%(+437억원) 증가했고 일본‧동남아 노선의 경우 10월 추석 황금연휴에 따른 수요 분산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5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노선의 경우 제주 노선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6%(+52억원)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말까지 신기종 A350 도입(상반기 1대, 하반기 3대)을 완료해 연료효율성개선과 기내편의시설강화에 따른 장거리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을 세웠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