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8.5℃
  • -강릉 -3.7℃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2.3℃
  • -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0.1℃
  • -강화 -7.1℃
  • -보은 -9.5℃
  • -금산 -8.4℃
  • -강진군 -4.2℃
  • -경주시 -3.0℃
  • -거제 -3.4℃
기상청 제공

삼성물산 "한화종합화학 지분 매각 확정된 것 없어"

삼성물산·삼성SDI, 각각 한화종합화학 지분 20.05%, 4.05% 보유…지분가치 1조원 추산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한국거래소가 삼성물산이 보유 중인 한화종합화학 지분을 매각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공시요구를 한 것에 대해 삼성물산은 아직 확정된 사안은 없다고 답변했다.


8일 삼성물산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사이트(DART)를 통해 “당사는 재무구조 개선 등을 위해 한화종합화학 주식 매각을 검토 중이나 현재 이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공시했다.


또한 삼성물산은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는 시점 혹은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삼성물산과 삼성SDI는 각각 한화종합화학 지분 20.05%, 4.05% 총 24.1%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삼성은 화학과 방산계열사 4곳을 한화에 매각했지만 넘기지 않고 남겨둔 잔여지분이 있었다.


당시 삼성은 오는 2022년까지 한화종합화학이 상장되지 않으면 잔여지분을 한화에 되팔수 있는 주식매도청구권(풋옵션)을 보유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매각 공시와 관련해 최근 한화종합화학의 기업가치가 오르고 주가도 동반 상승해 삼성이 주식매도청구권을 행사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판단해 한화종합화학 매각설이 나온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현재 삼성물산과 삼성SDI가 보유 중인 한화종합화학 지분 가치 규모는 1조원을 넘길 것으로 추산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데스크칼럼]기술혁신과 가상화폐 시장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나이키의 경쟁자는 닌텐도다.’ 2000년대 초반 전세계적 반향을 일으켰던 명제 중 하나다. 업종간 구분이 사라지는 3차산업혁명 시대의 융복합 트렌드가 현실화됐다는 선언이기도 했다. 소비행위의 연관성을 절묘하게 분석했기 때문에 시장점유율 제고에 매몰됐던 기존의 마케팅 전략들은 원점에서 재검토될 수밖에 없었다. 비슷한 시기 등장한 ‘MP3 플레이어의 경쟁자는 핸드폰’이라는 전망도 이내 현실화됐다. 독창적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던 아이리버의 제품들은 물론 애플의 아이팟 역시 기술의 발전에 따라 무기력하게 사라졌다. 그리고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3차산업혁명의 총아이자 가속화의 주역인 스마트폰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인 동시에 모든 것을 연결시켜주는 통로 역할을 해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다. 이제는 4차산업혁명 시대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과학과 정보통신기술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폭과 속도로 경제·사회 전반의 변화를 견인하고 있다. 이처럼 지금까지의 기술혁신은 인간의 삶을 한차원 더 풍요롭고 편안하게 만들 수 있는 기반으로 작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영역에 접목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