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조금강화 2.7℃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6.1℃
  • 구름조금경주시 7.4℃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8·2대책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 '직격탄'…계약 65% 줄어

7월 1만5천건→8월 5천건으로 줄어…노원구·강남권 70∼80%↓
서울 9월 거래는 다소 회복세…'로드맵' 발표후 3∼4개월이 관건

올해 상반기 집값 상승을 틈타 지난 7월까지 활발하게 이뤄지던 서울 아파트 거래가 8·2부동산 대책 이후 한 달 만에 6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 금지, 대출 규제 등이 집중된 강남권과 노원구 등지의 감소 폭이 두드러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연합뉴스가 부동산114에 의뢰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신고 자료를 계약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8월 한 달간 전국의 아파트 거래 건수는 총 4만5천172건으로 7월(6만3천172건) 대비 28.5% 감소했다.

   

이 가운데 서울 아파트의 계약 건수는 총 5천136건으로 전월(1만4천978건) 대비 65.7% 줄어 전국에서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정부의 8·2부동산 대책으로 대출이 막히고,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7월 대비 계약 건수가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다.



이번 통계는 국토부가 매월 '신고일' 기준으로 조사·발표하는 주택거래량과 달리 '계약일' 기준으로 해당 월에 실제 매매된 건수를 집계한 것이다.

   

주택거래 신고기간이 60일로, 계약부터 실거래가 신고가 되기까지 두 달의 시차가 있어 당월의 실거래량은 신고일보다 계약일 기준으로 비교하는 것이 정확하다.

   

실제 정부 공식 통계로 발표된 8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1만5천421건으로, 7월(1만5천168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왔으나 실제로는 규제 여파로 매수·매도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졌다.

   

서울 구별로는 주로 대출과 재건축 규제가 집중된 투기지역의 거래가 급감했다. 8·2대책 이후 주택담보대출이 1건 이상 있는 경우 투기지역에서는 추가 대출이 금지됐다.

   

노원구 아파트의 경우 계약건수가 7월 1천899건에서 8월 399건으로 79%가량 줄어 규제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아파트가 밀집해 있는 노원구는 일부 재건축 사업 추진과 대책 발표 직전 가격 상승 폭이 컸다는 이유로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으로 중복 지정돼 '거래 절벽'으로 불릴 만큼 매수세가 위축됐다.


   

이어 송파구가 7월 1천90건에서 8월에는 236건으로 78.3% 감소했고 강남구가 7월 1천20건에서 9월 235건으로 76.9%, 강동구가 894건에서 232건으로 74.0% 감소하는 등 강남권의 아파트 거래가 많이 줄었다.

   

투기과열지구 내 조합설립인가 이후 재건축 단지의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된 것도 재건축 사업단지가 많은 강남권 거래량 감소의 원인 중 하나다.

   

역시 비강남권이지만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성동구(-73.4%), 양천구(-72.3%) 등지도 8월 거래량이 전월대비 70% 이상 감소했다.

   

동작구(-67.2%), 광진구(-66.5%), 도봉구(-66.1%), 서초구(-64.1%), 영등포구(-63.9%) 역시 대책 직후 거래가 많이 위축됐다.


서울 이외 지역에서는 세종시의 거래량이 절반 이하로 줄었다. 7월 557건에서 8월에는 54.6% 줄어든 253건이 팔리는데 그쳤다. 세종시는 지방에서 유일하게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의 이중 규제가 가해진 곳이다.

   

지난 7월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거래가 적었던 다른 지방도 8·2대책 이후 부산이 19.1%, 대구가 9.6% 감소하는 등 실계약 건수가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9월 들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8·2대책의 충격에서 다소 회복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국의 9월 아파트 거래량은 계약일 기준 3만8천925건으로 8월보다 13.8% 감소했으나 서울 아파트는 5천657건이 신고돼 8월 거래량을 넘어섰다.

   

9월에 계약된 주택은 아직 60일의 신고기일이 끝나지 않아 실거래가 신고가 안 된 경우도 있는데 벌써 8월 계약 건수를 웃도는 것이다.

   

가계부채대책과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의 추가 대책 발표가 지연된 사이 송파 잠실 주공5단지 50층 재건축 허용 등 재건축 중심의 호재가 살아나면서 8월보다는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파구는 잠실 주공5단지의 거래 증가로 지난달 말까지 신고된 9월 계약 건수가 474건을 기록하며 8월 계약 건수(236건)의 2배로 증가했다.

   

서초구(292건)와 강남구(365건), 강동구(235건), 노원구(436건)도 9월 실거래 신고 건수가 8월을 웃돌고 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