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0 (일)

  • -동두천 21.4℃
  • -강릉 17.6℃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19.5℃
  • 흐림울산 17.3℃
  • 광주 23.6℃
  • 부산 19.0℃
  • -고창 22.2℃
  • 제주 19.4℃
  • -강화 21.0℃
  • -보은 20.6℃
  • -금산 21.3℃
  • -강진군 22.2℃
  • -경주시 18.3℃
  • -거제 19.9℃
기상청 제공

8·2대책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 '직격탄'…계약 65% 줄어

7월 1만5천건→8월 5천건으로 줄어…노원구·강남권 70∼80%↓
서울 9월 거래는 다소 회복세…'로드맵' 발표후 3∼4개월이 관건

올해 상반기 집값 상승을 틈타 지난 7월까지 활발하게 이뤄지던 서울 아파트 거래가 8·2부동산 대책 이후 한 달 만에 6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 금지, 대출 규제 등이 집중된 강남권과 노원구 등지의 감소 폭이 두드러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연합뉴스가 부동산114에 의뢰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신고 자료를 계약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8월 한 달간 전국의 아파트 거래 건수는 총 4만5천172건으로 7월(6만3천172건) 대비 28.5% 감소했다.

   

이 가운데 서울 아파트의 계약 건수는 총 5천136건으로 전월(1만4천978건) 대비 65.7% 줄어 전국에서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정부의 8·2부동산 대책으로 대출이 막히고,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7월 대비 계약 건수가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다.



이번 통계는 국토부가 매월 '신고일' 기준으로 조사·발표하는 주택거래량과 달리 '계약일' 기준으로 해당 월에 실제 매매된 건수를 집계한 것이다.

   

주택거래 신고기간이 60일로, 계약부터 실거래가 신고가 되기까지 두 달의 시차가 있어 당월의 실거래량은 신고일보다 계약일 기준으로 비교하는 것이 정확하다.

   

실제 정부 공식 통계로 발표된 8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1만5천421건으로, 7월(1만5천168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왔으나 실제로는 규제 여파로 매수·매도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졌다.

   

서울 구별로는 주로 대출과 재건축 규제가 집중된 투기지역의 거래가 급감했다. 8·2대책 이후 주택담보대출이 1건 이상 있는 경우 투기지역에서는 추가 대출이 금지됐다.

   

노원구 아파트의 경우 계약건수가 7월 1천899건에서 8월 399건으로 79%가량 줄어 규제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아파트가 밀집해 있는 노원구는 일부 재건축 사업 추진과 대책 발표 직전 가격 상승 폭이 컸다는 이유로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으로 중복 지정돼 '거래 절벽'으로 불릴 만큼 매수세가 위축됐다.


   

이어 송파구가 7월 1천90건에서 8월에는 236건으로 78.3% 감소했고 강남구가 7월 1천20건에서 9월 235건으로 76.9%, 강동구가 894건에서 232건으로 74.0% 감소하는 등 강남권의 아파트 거래가 많이 줄었다.

   

투기과열지구 내 조합설립인가 이후 재건축 단지의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된 것도 재건축 사업단지가 많은 강남권 거래량 감소의 원인 중 하나다.

   

역시 비강남권이지만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성동구(-73.4%), 양천구(-72.3%) 등지도 8월 거래량이 전월대비 70% 이상 감소했다.

   

동작구(-67.2%), 광진구(-66.5%), 도봉구(-66.1%), 서초구(-64.1%), 영등포구(-63.9%) 역시 대책 직후 거래가 많이 위축됐다.


서울 이외 지역에서는 세종시의 거래량이 절반 이하로 줄었다. 7월 557건에서 8월에는 54.6% 줄어든 253건이 팔리는데 그쳤다. 세종시는 지방에서 유일하게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의 이중 규제가 가해진 곳이다.

   

지난 7월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거래가 적었던 다른 지방도 8·2대책 이후 부산이 19.1%, 대구가 9.6% 감소하는 등 실계약 건수가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9월 들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8·2대책의 충격에서 다소 회복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국의 9월 아파트 거래량은 계약일 기준 3만8천925건으로 8월보다 13.8% 감소했으나 서울 아파트는 5천657건이 신고돼 8월 거래량을 넘어섰다.

   

9월에 계약된 주택은 아직 60일의 신고기일이 끝나지 않아 실거래가 신고가 안 된 경우도 있는데 벌써 8월 계약 건수를 웃도는 것이다.

   

가계부채대책과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의 추가 대책 발표가 지연된 사이 송파 잠실 주공5단지 50층 재건축 허용 등 재건축 중심의 호재가 살아나면서 8월보다는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파구는 잠실 주공5단지의 거래 증가로 지난달 말까지 신고된 9월 계약 건수가 474건을 기록하며 8월 계약 건수(236건)의 2배로 증가했다.

   

서초구(292건)와 강남구(365건), 강동구(235건), 노원구(436건)도 9월 실거래 신고 건수가 8월을 웃돌고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