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4.7℃
  • 구름조금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1.9℃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0.0℃
  • 맑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8.3℃
  • 구름많음강화 -3.7℃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6.3℃
  • 흐림강진군 -0.9℃
  • 구름조금경주시 -1.3℃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국세청, 흔들리는 ‘悲’고시 희망사다리…본청 국장 ‘0’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 고위직 인사 관련 탕평인사기조가 흔들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젊은 인재의 화려한 발탁 뒤엔 나이든 베테랑들의 침묵이 있다는 것이다. 탕평인사 기조를 유지하려면, 다양한 인재풀의 활용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넘을 수 없는 ‘40대’의 벽 

한 청장은 지난 7월 27일 취임 후 첫 고위공무원단 인사에서 본청 국장급 전원을 젊은 행정고시 출신으로 채웠다. 조직 활력을 높이고, 능동적인 서비스 행정을 구현하기 위해서란 이유에서였다.

‘젊은 인사’ 기조의 정점은 본청 3대 요직이었다. 조사국장·기획조정관엔 68년생을, 법인납세국장 자리엔 66년생을 배치했다. 3대 요직은 50대 중후반이 맡을 수 있는 자리였다. 본청 국장 평균 연령도 53세에서 51세로 낮아졌다. 

영전의 단맛을 본 것은 행정고시 출신뿐이었다. 국세청 핵심 요직인 본청 국장으로 활동하려면 최소한 2~3년 지방국세청이나 외부 파견을 경험해야 한다. 40대에 본청 국장으로 활동하려면, 5급으로 출발하는 행정고시만이 가능하다.

7~9급에서 시작하는 비고시 출신들은 40대 국장은커녕, 50대에 고위공무원 나급(2급)의 관문인 부이사관(3급)을 달기도 힘들다. 비고시 출신 최연소 부이사관은 65년생으로, 행시 출신 최연소 부이사관(72년생)보다 7년이나 낮다. 

서기관(4급) 이상은 2년 먼저 명예퇴직하는 국세청의 불문율을 따져볼 때 비고시의 활동반경은 더 좁다. 50대 초중반에 부이사관을 달면, 50대 중반에 국장이 된다. 이후 지방국세청에서 몇 년 경력을 쌓아야 본청에 들어갈 수 있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본청 국장에 진입하더라도 명예퇴직까지 남은 기간은 2~4년에 불과하다. 게다가 자격을 갖췄다 해도 명예퇴직이 임박한 인원은 본청에 받아 들여 주지 않는다. 1, 2년 승진이나 전보가 늦어지면, 본청 국장진입은 물거품이 된다.  

그뿐만 아니라 비고시 출신들은 행시 출신이 대거 늘어나면, 입지가 좁아질 수밖에 없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지난 6월 26일 한 청장의 인사청문회에서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 고위공무원 나급 이상 고위직의 경우 2010년 행시 출신 비중은 43%, 비고시 출신은 57%였다. 그러나 2017년 3월 기준으로 행시 비중은 88.9%, 비고시 출신은 11.1%로 크게 줄었다.

2014년말 기준 행시 28회~34회까지 기수별 인원은 0~2명 수준이었지만, 35회 5명, 36회 10명으로 늘어났다. 현재 본청 국장급 주류를 차지하는 건 행시 36회부터다.

한 청장이 비고시를 마냥 외면한 것은 아니지만, 아쉬운 점은 있다.

한 청장은 지난 9월 비고시 출신 인사를 국장과 부이사관으로 각 1명씩 발탁했다. 이로 인해 국세청 부이사관 TO 18석 중 비고시는 6석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고위공무원 나급 37명 중 비고시는 3명에 불과하며, 이중 본청에 진입할 자격을 가진 인원은 1명 외에 없다.

전임자인 임환수 전 국세청장의 경우 취임 직후 본청 국장은 없었지만, 7급 출신을 국세청 차장(1급)으로 승진시켰고, 2015년부터 2016년까지 1~2명을 본청 국장으로 기용했다.  

한 국세청 관계자는 “행시 자원은 기획력 등 우수한 장점이 있지만, 비고시 출신들도 일선부터 고위직까지 거쳐 온 경험을 무시할 수 없다”라며 “보다 폭넓은 인사 운용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