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5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은행

KB노협, '설문조사 조작 논란' 윤종규 회장 경찰 고발

중복응답 17개 IP 소유자 모두 KB국민은행 본점 특정부서 직원 휴대폰으로 추정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KB금융그룹 노동조합협의회(이하 ‘KB노협’)가 직원 설문조사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KB금융지주 윤종규 회장을 업무방해죄‧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영등포경찰서에 고발조치했다.


13일 이같이 밝힌 KB노협은 “관계자들의 증언과 제보를 이미 확보해 고발장에 증거자료로 첨부했다”며 “여러 정황을 살펴볼 때 중복응답한 17개 IP 소유자는 모두 KB국민은행 본점 특정부서 직원 휴대폰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KB노협은 이번 사태로 인해 윤 회장은 확대위원회가 제시한 ‘업무경험, 전문성, 리더십, 도덕성’ 4가지 최소자격요건 중 ‘리더십’과 ‘도덕성’ 항목에 도저히 점수를 줄 수 없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확대위원회가 윤 회장을 최종 후보군에 포함할 경우 이번 경영승계절차가 그동안 확대위원회가 주장한 ‘현 회장에 대한 엄격한 기준 적용’이 아닌 ‘짜고 치는 고스톱’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전날인 12일 KB노협은 KB국민은행 서울 여의도본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당시 KB노협은 윤 회장 측이 지난 9월 5‧6일 이틀간 실시한 윤 회장 연임 찬반 온라인 설문조사 조작을 위해 17개 단말기를 이용 인터넷 기록 삭제 후 중복응답하는 방식으로 4000건 이상 ‘찬성’이 나오도록 조작했다고 성토한 바 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