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4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은행

최종구 "수출입은행 노조, 출근저지 투쟁 이제 그만둬야"

노조 "노조 비난 전에 스스로를 돌아보라"...수출입은행 "조만간 원만한 해결책 찾을 것"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신임 은행장의 출근을 막는 수출입은행 노조에 대해 "노조만을 위한 무모한 행동은 이제 그만둬야 한다"고 비판했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지난 11일부터 3일째 노조의 출근저지 투쟁으로 인해 취임식은커녕 출근조차 못한 채 발길을 돌리는 상태다.


최 위원장은 13일 열린 ‘금융권 채용 박람회’에서 은성수 행장에 대해 “누구보다 적임인 분이 임명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괜히 노조의 존재감을 보여주기 위해 막는 것 아니냐"고 "노조가 그렇게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수출입은행 노조는 “최소한의 자성조차 없는 노동혐오 발언은 자신의 바닥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부끄러운 짓”이라며 “노조를 비난하기 전에 스스로를 돌아보라”며 성명서를 냈다.


노조 측은 “모피아간 ‘이너서클’에서 깜깜이로 이뤄지는 밀실 낙하산 인사야말로 구태”라며 “낙하산 임명 후에 금융기관을 일신의 영달만을 위해 한껏 이용해먹고 먹튀하는 금융관료들의 작태야말로 구태”라며 최 위원장

표현을 인용하며 비판의 수위를 높혔다.


노조에서는 “금융위원장은 더 이상 노사관계에 부적절하게 개입하지 말라”며 “이 같은 망언과 망동을 계속한다면 10만 금융노동자들의 총력투쟁을 각오한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 성명서를 마무리했다.


한편,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사측에서는 대화를 시도하고 있으나, 노조에서 거부하는 상황”이지만 “조만간 원만한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신임 은행장이 취임할 때마다 수출입은행 노조의 출근저지 투쟁은 매번 있었다. 통상적으로 노조와 사측은 시간이 흐르면 서로 냉각기를 거쳐 자연스럽게 해결됐다.


업계에서는 이르면 이번주 안에 극적인 타협점을 찾을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