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5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책

최흥식 "핀테크, 양질의 신규 일자리 창출 촉매제돼야"

최종구 금융위원장 "포용적 채용하는 금융사 위한 인센티브 마련할 것"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핀테크는 단순히 인력을 감축해 비용을 절감하는 수단이 아니라 혁신적인 발전으로 양질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내는 촉매가 돼야한다“는 의견을 냈다. 


최 원장은 13일 열린 ‘청년희망 실현을 위한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에서 핀테크 도입으로 오프라인 점포가 축소되가는 현 상황에 대해 우려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최 원장은 "케이뱅크·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은행 2개에서 현재 일자리를 500개 이상 창출했다"며 핀테크 도입의 긍정적인 사례를 제시했다.


또한 금융산업 역할에 대해 “생산적·혁신적 부문에 효율적으로 자금을 공급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가 작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금감원에서 "금융산업이 성장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검사·제재 프로세스를 혁신하고, 금융소비자 보호 장치를 보다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권에서 여성, 지역인재 등에 대한 고용을 확대해야 한다"며 "포용적 채용을 실천하는 금융사를 위한 인센티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달 안에 금융공공기관의 '비정규직-정규직 전환 방안'을 마련해 민간이 참고할 사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금융위원회는 금융사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도록 업무 범위를 확대하고, 수익성을 제고할 수 있게 영업환경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최 위원장 “불필요한 권역별 영업규제를 전면 재검토해 조속히 개선하겠다“며 ”금융업 인허가체계 개편을 통해 금융사가 신규 사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 외에도 “금융 규제 테스트베드를 확대 시행하고,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제정을 통해 새로운 플레이어와 서비스가 나올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 밝혔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