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0 (일)

  • -동두천 22.6℃
  • -강릉 17.9℃
  • 흐림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5.4℃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5.5℃
  • 흐림부산 23.1℃
  • -고창 26.2℃
  • 흐림제주 20.7℃
  • -강화 20.3℃
  • -보은 21.7℃
  • -금산 24.4℃
  • -강진군 21.5℃
  • -경주시 19.3℃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사회

한전 발전 자회사 4곳 사장 일괄 사표 제출

한수원 이관섭 사장 신고리원전 5‧6호기 가동중단 관련 실태조사 중인 점 고려 사표 미제출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채용비리 논란으로 최근 한국가스공사,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주요 공기업 수장들이 줄줄이 사퇴를 하는 가운데 1년 이상 임기가 남아있는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 산하 발전자회사 4곳의 사장들도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에 사표를 제출했다.


13일 산업부는 한전 6개 발전 자회사 중 한국남동발전 장재원 사장, 한국남부발전 윤종근 사장, 한국서부발전 정하황 사장, 한국중부발전 정창길 사장 등 4명으로부터 사직서를 접수 받았다고 밝혔다.


9월 초 일괄사표를 제출한 이들은 지난 2016년 취임해 임기가 오는 2019년 1월 또는 11월로 1년 이상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동서발전의 경우 지난 6월 9일 청와대가 김용진 전 사장을 기획재정부 2차관으로 임명하면서 현재 수장자리가 공석으로 되어 있다.
 
따라서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외에는 발전 자회사 5곳의 수장자리가 빈 상태다.


한수원 이관섭 사장은 최근 공론화된 신고리원전 5‧6호기 가동중단과 관련해 여론조사 및 실태조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아직 사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지난 2012년 12월 취임한 한국전력 조환익 사장은 지난 3월 21일 세 번째 연임에 성공해 1년간 임기가 연장됐다. 한국전력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장의 임기는 1년이고 횟수 제한이 없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