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5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한전 발전 자회사 4곳 사장 일괄 사표 제출

한수원 이관섭 사장 신고리원전 5‧6호기 가동중단 관련 실태조사 중인 점 고려 사표 미제출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채용비리 논란으로 최근 한국가스공사,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주요 공기업 수장들이 줄줄이 사퇴를 하는 가운데 1년 이상 임기가 남아있는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 산하 발전자회사 4곳의 사장들도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에 사표를 제출했다.


13일 산업부는 한전 6개 발전 자회사 중 한국남동발전 장재원 사장, 한국남부발전 윤종근 사장, 한국서부발전 정하황 사장, 한국중부발전 정창길 사장 등 4명으로부터 사직서를 접수 받았다고 밝혔다.


9월 초 일괄사표를 제출한 이들은 지난 2016년 취임해 임기가 오는 2019년 1월 또는 11월로 1년 이상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동서발전의 경우 지난 6월 9일 청와대가 김용진 전 사장을 기획재정부 2차관으로 임명하면서 현재 수장자리가 공석으로 되어 있다.
 
따라서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외에는 발전 자회사 5곳의 수장자리가 빈 상태다.


한수원 이관섭 사장은 최근 공론화된 신고리원전 5‧6호기 가동중단과 관련해 여론조사 및 실태조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아직 사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지난 2012년 12월 취임한 한국전력 조환익 사장은 지난 3월 21일 세 번째 연임에 성공해 1년간 임기가 연장됐다. 한국전력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장의 임기는 1년이고 횟수 제한이 없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