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은행

KEB하나은행, '로보어드바이저' 출시 2개월만에 가입자 2만명 돌파

가입액 2000억원, 체험손님 수 6만명, 펀드계좌 수 9만개 넘어서
비대면 가입 편의성과 영업점 채널과의 연계 프로세스 구축한 결과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KEB하나은행은 로보어드바이저 ‘하이 로보(HAI Robo)’가 출시 2개월 만에 ▲가입자 2만명 ▲가입액 2000억원 ▲체험손님 수 6만명 ▲펀드계좌 수 9만개를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핀테크 기술을 활용한 ‘하이 로보’가 모바일, 웹 등 비대면 가입 편의성과 PB 등 영업점 채널과의 효과적인 연계 프로세스를 구축한 결과다.


‘하이 로보’는 평소 자산 규모나 시간적 제약으로 은행을 방문해 자산관리 상담을 받기 어려웠던 손님에게 스마트폰으로 포트폴리오 설계부터 상품 가입까지 10분 내로 가능한 인공지능 PB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PB(Private Banker)를 주로 이용하는 거액 자산가에게도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추출된 포트폴리오와 PB가 고객의 복합금융 니즈를 반영한 맞춤형 조정을 통해 제안한다.


KEB하나은행 개인영업그룹 장경훈 부행장은 “하이 로보는 ‘핀테크와 휴먼테크 결합’으로 많은 고객에게 사랑받고 있다”며 “핀테크 기술에 우수한 자산관리 인력을 더해 하이브리드 서비스 모델을 앞으로도 계속 발전시켜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