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BAT코리아, 신임사장에 스위스 국적 매튜 쥬에리 선임

한국‧대만‧홍콩을 포괄하는 북아시아 지역 총괄대표도 겸임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이하 ‘BAT코리아’) 신임 사장으로 매튜 쥬에리(Matthieu Juery) 전 BAT 그룹 ‘로스만(Rothmans)’ 글로벌 마케팅 총괄이 선임됐다.


12일 BAT코리아는 이같이 밝히며 매튜 쥬에리 신임 사장은 한국‧대만‧홍콩을 포괄하는 북아시아 지역 총괄대표도 겸임하게 된다고 전했다.


파리 태생이며 스위스 국적자인 매튜 쥬에리 신임 사장은 지난 2010년 BAT 오스트리아 사장에 취임한 이후, 그리스‧키프로스‧몰타‧이스라엘 지역을 총괄하는 BAT 헬라스 지역 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이후 런던 BAT 본사에서 BAT 그룹 글로벌 핵심 브랜드로 손꼽히는 로스만의 글로벌 마케팅 총괄을 담당하기도 했다.


BAT 합류 전 쥬에리 신임 사장은 세계 여러 지역에서 다양한 마케팅 보직을 거치며 소비재(FMCG) 분야의 전문가로서 입지를 굳혔다. 세계 최대 규모 화장품 기업인 로레알(L´ORÉAL)에서는 14년간 경력을 쌓으며 독일 및 말레이시아 등 국가에서 대표직을 지낸 바 있다.


쥬에리 신임 사장은 “BAT 코리아는 BAT 그룹의 비즈니스에 있어 항상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해왔다”며, “훌륭한 인재들이 모여 뛰어난 성과를 내는 BAT 코리아를 이끌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한국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신개념 히팅 디바이스 글로(gloTM) 출시는 한국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품질의 혁신적인 제품을 제공하며 담배 산업의 미래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쥬에리 신임 사장이 부임함에 따라 토니 헤이워드 전 사장은 최근 BAT가 인수한 레이놀즈 아메리카(Reynolds America)의 재무 총괄(Chief Finance Officer)을 담당하게 됐다.


지난 1902년 설립된 BAT 그룹은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비즈니스 활동을 하고 있는 세계적인 담배 회사다.


한국 지사인 BAT 코리아는 지난 1990년 국내 법인 설립 이래 주력 브랜드인 ‘던힐(Dunhill)’과 ‘로스만(Rothmans)’을 판매하고 있다. 임직원 수는 약 700명이며, 경남 사천에 생산 공장이 위치했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