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4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증권

'뭉쳐야 산다'…활발해지는 소액주주 운동

"주주친화정책 관심 높아지며 소액주주 무시 어려워져"



우리 증시에서 소액주주들의 권리 지키기 운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소형주 태양금속[004100]의 소액주주들이 동양그룹 소액주주연대와 손잡고 '소액주주운동 조직화 작업'을 시작한다.

   

조직화 작업에 참여한 소액주주들은 다른 상장사의 소액주주들까지 조직 범위를 확대해 소액주주를 위한 상법 개정 등을 국회에 요구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해당 법안에는 외부 회계감사인을 국가기관에서 지정할 수 있게 해 감사 실효성을 높이고, 대주주 지분의 의결권을 제한해 경영과 소유를 분리하는 등의 내용이 담기도록 할 방침이다.

   

소액주주 운동을 이끄는 태양금속 2대주주 노회현 씨는 "소액주주 운동이 산발적으로 이뤄지면서 조직이 만들어져도 활동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며 "소액주주들끼리 연대해 짜임새 있는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 관리종목인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의 소액주주들은 현 경영진과 이사진을 신뢰할 수 없다며 10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소액주주연대총회'를 개최한다.

   

주주총회 개최를 요청하기 전에 주주들의 의견을 모아 사측에 분명한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씨그널엔터는 2013년 이후 영업손실이 계속되고 있다. 올해까지 영업손실이 발생하면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다.

   

씨그널엔터는 최근 재무구조 개선을 이유로 보통주 10주를 1주로 병합하는 감자를 결정했다. 일부 소액주주들은 이번 감자 역시 대주주들에게만 이익이 되는 행위라며 강력한 반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소액주주연대총회 측은 총회 참여 의사를 밝힌 소액주주 지분율이 7%를 넘어섰다며 사측이 소액주주들의 움직임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소액주주 측은 혹여라도 사측이 '물리력'으로 행사를 방해하지 못하도록 경호업체까지 고용해 둔 상태다.

   

씨그널엔터 소액주주연대 관계자는 "과거에도 대주주들은 유상증자, 전환사채 발행 등으로 자금을 조달하고는 빠져나가 차익을 시현하는 일이 있었다"며 "소액주주로서 더는 손실을 두고 볼 수 없어 주주들의 의견을 모아 경영 정상화를 촉구할 방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코스닥 대장주 셀트리온[068270]의 소액주주들이 코스피 이전상장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요구하고, 롯데그룹 소액주주들이 연대해 분할합병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는 등 소액주주들이 함께 뭉쳐 목소리를 내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이 확대되고 주주 친화 정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기업들도 소액주주의 목소리를 무시하기는 어려워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