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7.4℃
  • -강릉 19.0℃
  • 흐림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7.1℃
  • 구름조금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
  • 맑음부산 23.8℃
  • -고창 27.1℃
  • 흐림제주 22.8℃
  • -강화 25.2℃
  • -보은 24.9℃
  • -금산 26.6℃
  • -강진군 27.1℃
  • -경주시 20.5℃
  • -거제 23.3℃
기상청 제공

증권

'뭉쳐야 산다'…활발해지는 소액주주 운동

"주주친화정책 관심 높아지며 소액주주 무시 어려워져"


우리 증시에서 소액주주들의 권리 지키기 운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소형주 태양금속[004100]의 소액주주들이 동양그룹 소액주주연대와 손잡고 '소액주주운동 조직화 작업'을 시작한다.

   

조직화 작업에 참여한 소액주주들은 다른 상장사의 소액주주들까지 조직 범위를 확대해 소액주주를 위한 상법 개정 등을 국회에 요구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해당 법안에는 외부 회계감사인을 국가기관에서 지정할 수 있게 해 감사 실효성을 높이고, 대주주 지분의 의결권을 제한해 경영과 소유를 분리하는 등의 내용이 담기도록 할 방침이다.

   

소액주주 운동을 이끄는 태양금속 2대주주 노회현 씨는 "소액주주 운동이 산발적으로 이뤄지면서 조직이 만들어져도 활동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며 "소액주주들끼리 연대해 짜임새 있는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 관리종목인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의 소액주주들은 현 경영진과 이사진을 신뢰할 수 없다며 10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소액주주연대총회'를 개최한다.

   

주주총회 개최를 요청하기 전에 주주들의 의견을 모아 사측에 분명한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씨그널엔터는 2013년 이후 영업손실이 계속되고 있다. 올해까지 영업손실이 발생하면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다.

   

씨그널엔터는 최근 재무구조 개선을 이유로 보통주 10주를 1주로 병합하는 감자를 결정했다. 일부 소액주주들은 이번 감자 역시 대주주들에게만 이익이 되는 행위라며 강력한 반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소액주주연대총회 측은 총회 참여 의사를 밝힌 소액주주 지분율이 7%를 넘어섰다며 사측이 소액주주들의 움직임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소액주주 측은 혹여라도 사측이 '물리력'으로 행사를 방해하지 못하도록 경호업체까지 고용해 둔 상태다.

   

씨그널엔터 소액주주연대 관계자는 "과거에도 대주주들은 유상증자, 전환사채 발행 등으로 자금을 조달하고는 빠져나가 차익을 시현하는 일이 있었다"며 "소액주주로서 더는 손실을 두고 볼 수 없어 주주들의 의견을 모아 경영 정상화를 촉구할 방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코스닥 대장주 셀트리온[068270]의 소액주주들이 코스피 이전상장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요구하고, 롯데그룹 소액주주들이 연대해 분할합병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는 등 소액주주들이 함께 뭉쳐 목소리를 내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이 확대되고 주주 친화 정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기업들도 소액주주의 목소리를 무시하기는 어려워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