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4.6℃
  • 연무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4.9℃
  • 구름많음울산 5.7℃
  • 흐림광주 3.4℃
  • 흐림부산 5.9℃
  • 흐림고창 2.1℃
  • 제주 6.1℃
  • 맑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1.2℃
  • 맑음금산 2.1℃
  • 흐림강진군 2.3℃
  • 구름조금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아름다운 '종소리'와 '물소리'

리스트(Franz Listz)의 ‘라 캄파넬라(La Campanella)’
라벨(Ravel, Maurice Joseph)의 ‘물의 유희(Jeux d'eau)’

일 년 중 가장 땀샘을 자극하는 시기, 여름의 마지막 고비를 지나고 있습니다.


달력을 보니 올해 절기로 양력 8월 7일이면 입추의 관문을 지나게 되는데, 매년 그렇게 느끼는 절기와는 전혀 상관없는 듯 아직도 막바지 더위는 물러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피부에 밀착되어 있는 듯 하네요.

 

올해는 유난히 일찍 시작된 더위에 시달리다보니 체감온도를 1도라도 낮추어 준다면 무엇이라도 시도해 보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음악이 주는 소리가 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과연 시원하게 해줄 수 있을까? 기대를 품고 음악을 추천해 드립니다.


입안에서 톡 터지며 한 입 가득 채우는 상큼한 포도알 같은 종소리. 수면위로 물방울이 떨어지며 만들어내는 것과 같은 영롱한 물소리. 아직도 우리 곁에 남아있는 여름, 청명한 ‘종소리’와 ‘물 소리’를 피아노 음향으로 한번 감상해 보시죠. 이번호에서는 ‘리스트’의 ‘라 캄파넬라(La Campanella)’ 와 ‘라벨’의 ‘물의 유희(Jeux d'eau)’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리스트 손에서 재탄생한 ‘라 캄파넬라’

 

헝가리 태생의 작곡가 리스트는 초견과 즉흥연주, 작곡을 망라하고 음악성이 대단히 출중해서한 번 들은 곡은 그 어떤 복잡한 곡이라도 피아노로 편곡하여 옮길 수가 있는 천재적 재능이 있었습니다.

 

피아노 레슨을 하며 근근이 생활을 이어가던 그가 파리에서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로 불려 질 정도로 카리스마 넘치는 ‘파가니니(Nicolo Paganini)’의 연주를 듣게 되는데, 이 시점이 바로 그의 음악인생을 바꾸어 놓은 중요한 전기가 되죠. 그리고 그 후, 파가니니의 음악에 심취하여 ‘피아노의 파가니니’가 되겠다고 비장한 결심을 합니다.


하루 10시간 이상을 피아노 연습에 매진하며 파가니니의 여러 바이올린 곡을 피아노로 편곡하여 옮겼는데 그 중 하나가 ‘라 캄파넬라’이고 이 곡은 파가니니의 원곡버전을 능가하는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리스트의 피아노 음악은 모두가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는 테크닉을 요하고 있는데, 이 곡 또한 세계적인 피아니스트조차도 실수 없이 연주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할 정도의 난이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상파 음악의 대표작, 라벨의 ‘물의 유희’


아! 인상파!
라벨의 ‘물의 유희’는 드뷔시의 ‘월광’과 함께 ‘물’이란 물질이 그대로 영상을 보듯 느껴지는 인상파 음악의 대표작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 곡을 들으면 ‘피아노가 이렇게 청명하고 깨끗한 소리를 내는 악기였던가’ 새삼 피아노의 새로운 면을 발견하는 설레는 기분도 듭니다.


그는 이 곡에 ‘폭포, 분수, 시냇물이 만들어 내는 음향’들을 담아냈는데 단순히 투영되는 물의 이미지를 그려낸 것에 그치지 않고 “이 작품에서는 오로지 뉘앙스의 한계를 첨예하게 이끌어내야 한다. 마치 물음표가 계속 이어지듯이….”라고 그의 제자에게 일러주며 그 정체성을 확인시켜 주었지요.


오늘날 ‘물의 유희’는 인상주의 음악 가운데 최초의 성공작으로 평가받으며 자주 연주되고 있습니다. 라벨은 평소 리스트를 숭배했는데, 이 곡에서도 아르페지오 등 은연중에 리스트의 영향을 받으면서도 자신만의 독창성을 드러내기 위한 흔적들이 보입니다.


라 캄파넬라
피아노의 고음부가 종소리를 멀리서, 혹은 가까이서, 때론 귀엽다가 이내 구슬프게도 변한다. 또한 클라이막 스의 웅장함과 가늘고 섬세한 종소리가 서로 대비를 이루면서 이어진다. 폭풍처럼 몰아치는 초인적인 기교를 위해 손끝의 힘과 탄력, 스피드를 요하며 다양한 종소리를 묘사하는 ‘라 캄파넬라’를 세계최고의 연주로 칭송받는 ‘윤디 리’의 연주로 소개한다.

 

라 캄파넬라 듣기

 

물의 유희
프랑스의 인상주의 작곡가 모리스 라벨이 1901년에 작곡한 피아노 곡이며 그의 스승인 가브리엘 포레에게 헌정한 곡. 소나타 형식의 범주 내에서 자유롭게 변형되면서 왼손과 오른손의 주제선율이 반복적으로 물을 표현한다. 빛의 예술을 화폭에 담아낸 인상파 화가 르누아르처럼, 라벨은 물이 떨어지며 만들어내는 소리들을 피아노에 담아냈다.

 

그는 당시 로서 다소 근대적이라 할 수 있는 불협화음을 많이 사용하였는데 이 불협화음으로 맑은 색채를 울리는데 성공하였고, 이로 인해 몽환적인 느낌도 가지고 있어서 감상하고 있노라면 마음이 정화되는 것을 느끼게 된다.

 

물의 유희 듣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