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4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책

[시론] 정부, 금융 아젠다는 무엇인가?

최근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개혁방향에 대해 국민들의 기대가 크다. 여론도 상당한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새 정부가 제시하고 있는 금융 현안에 대한 방향을 종합 적으로 판단해 본다면, 보다 정교한 접근이 필요해 보인 다고 말하고 싶다. 더더욱 과거 정부와는 확실히 다른 기대 때문이기도 하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새 정부는 먼저 금융개혁 및 대책 수립도 관료 중심이 아닌 시장 전문가 중심으로 금융개혁 아젠다를 선정하고, 금융개혁의 과제와 실행 로드맵을 제시함으로써 시장에 확고한 개혁 신호를 보여줄 시점 이다.


새 정부가 출범 후 내놓은 금융 관련 주요 정책을 보면 대부업체 금리 인하, 카드 수수료 인하, ISA 제도의 개선, 소각대상 장기채권의 해결, 가계부채 문제, 실손 보험 문제 등이다.

 

금융 전문가의 입장에서는 다소 접근방법에 우려가 없는 것도 아니다. 이런 정책들이 틀렸다고 보기 때문이 아니라 ‘과거와 얼마나 다른 접근이고, 얼마나 종합적인 시각으로 현안에 대한 대책 제시인가’라는 관점에서 의문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대부업체의 금리인하 문제를 보자.
어느 누가 서민을 위한 대부업체 금리인하에 반대할 것인가? 하지만 대부금리 인하의 문제를 볼 때 금융권의 금리나, 서민들의 이자 부담의 문제 등 전반적인 금리 문제를 보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대부업체의 금리 인하 접근은 과거 정부와 전혀 다른 점이 없다고 할 수 있다.


현재 가계부채 규모는 1400조원 정도로 추정된다. 대부업체의 대출 규모는 14조원으로, 대부업체의 대출은 가계 부채 규모의 1%이다. 문제는 불법 사금융으로 대표되는 불법 대부업체의 대출 규모가 15조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작 가계부채에 포함되지 않는 불법 대부업체의 규모가더 문제임에도 이에 대한 대책은 여전히 제시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은행의 3% 대출 금리에 연체 시 이자를 14% 부과하는 것이 나, 대부업체 최고 금리를 카드업 계·저축은행·캐피털 업계가 동일 하게 적용하고 있는 것도 문제라는 인식이 없다. 서민들이 과도하게 이자를 부담하고 있는 이러한 전반적 상황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연례행사처럼 대부업 금리만 언급하는 것이 과연 서민을 위한 정책인가?


물론, 새 정부가 제시하고 있는 다른 금융현안에 대한 정책 접근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금융정책이나 개혁에 대한 새로운 정책 접근이 필요하다고 본다.  또 하나는 새 정부의 금융 아젠다가 보이질 않는다는 것이다. 새 정부의 역할이 과거의 개선만이 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금융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는 산업임 에도 불구하고 새 정부는 기존에 제시하지 않은 과제에 대한 언급이 없다. 예를 들어, 가상 화폐 등 새로운 금융의 미래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것도 시급한 과제 중 하나라고 본다.

 


[프로필]조 남 희
• 금융소비자원 원장
• 국회 SRI연구포럼 민간위원
• 한국거래소 분쟁조정위원
• 한국에너지공단 평가위원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