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8.8℃
  • -강릉 32.1℃
  • 연무서울 28.2℃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4℃
  • 연무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31.8℃
  • 박무부산 23.5℃
  • -고창 25.3℃
  • 박무제주 22.5℃
  • -강화 22.6℃
  • -보은 29.4℃
  • -금산 28.4℃
  • -강진군 30.4℃
  • -경주시 33.6℃
  • -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정책

[시론]정부, 금융 아젠다는 무엇인가?

최근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개혁방향에 대해 국민들의 기대가 크다. 여론도 상당한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새 정부가 제시하고 있는 금융 현안에 대한 방향을 종합 적으로 판단해 본다면, 보다 정교한 접근이 필요해 보인 다고 말하고 싶다. 더더욱 과거 정부와는 확실히 다른 기대 때문이기도 하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새 정부는 먼저 금융개혁 및 대책 수립도 관료 중심이 아닌 시장 전문가 중심으로 금융개혁 아젠다를 선정하고, 금융개혁의 과제와 실행 로드맵을 제시함으로써 시장에 확고한 개혁 신호를 보여줄 시점 이다.


새 정부가 출범 후 내놓은 금융 관련 주요 정책을 보면 대부업체 금리 인하, 카드 수수료 인하, ISA 제도의 개선, 소각대상 장기채권의 해결, 가계부채 문제, 실손 보험 문제 등이다.

 

금융 전문가의 입장에서는 다소 접근방법에 우려가 없는 것도 아니다. 이런 정책들이 틀렸다고 보기 때문이 아니라 ‘과거와 얼마나 다른 접근이고, 얼마나 종합적인 시각으로 현안에 대한 대책 제시인가’라는 관점에서 의문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대부업체의 금리인하 문제를 보자.
어느 누가 서민을 위한 대부업체 금리인하에 반대할 것인가? 하지만 대부금리 인하의 문제를 볼 때 금융권의 금리나, 서민들의 이자 부담의 문제 등 전반적인 금리 문제를 보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대부업체의 금리 인하 접근은 과거 정부와 전혀 다른 점이 없다고 할 수 있다.


현재 가계부채 규모는 1400조원 정도로 추정된다. 대부업체의 대출 규모는 14조원으로, 대부업체의 대출은 가계 부채 규모의 1%이다. 문제는 불법 사금융으로 대표되는 불법 대부업체의 대출 규모가 15조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작 가계부채에 포함되지 않는 불법 대부업체의 규모가더 문제임에도 이에 대한 대책은 여전히 제시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은행의 3% 대출 금리에 연체 시 이자를 14% 부과하는 것이 나, 대부업체 최고 금리를 카드업 계·저축은행·캐피털 업계가 동일 하게 적용하고 있는 것도 문제라는 인식이 없다. 서민들이 과도하게 이자를 부담하고 있는 이러한 전반적 상황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연례행사처럼 대부업 금리만 언급하는 것이 과연 서민을 위한 정책인가?


물론, 새 정부가 제시하고 있는 다른 금융현안에 대한 정책 접근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금융정책이나 개혁에 대한 새로운 정책 접근이 필요하다고 본다.  또 하나는 새 정부의 금융 아젠다가 보이질 않는다는 것이다. 새 정부의 역할이 과거의 개선만이 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금융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는 산업임 에도 불구하고 새 정부는 기존에 제시하지 않은 과제에 대한 언급이 없다. 예를 들어, 가상 화폐 등 새로운 금융의 미래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것도 시급한 과제 중 하나라고 본다.

 

[프로필]조 남 희
• 금융소비자원 원장
• 국회 SRI연구포럼 민간위원
• 한국거래소 분쟁조정위원
• 한국에너지공단 평가위원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