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6 (토)

  • 맑음동두천 -3.6℃
  • 구름많음강릉 -2.5℃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0.3℃
  • 맑음부산 0.9℃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3.8℃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3.8℃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평생의 명작, 한여름 밤의 꿈

A Midsummer Night's Dream

셰익스피어의 5대 희극, 기억하시나요?


말괄량이 길들이기, 베니스의 상인, 뜻대로 하세요, 십이야, 그리고… 이번 호의 주제인 바로 ‘한여름 밤의 꿈’.


두 젊은 남녀들과 그들을 둘러싼 사랑, 도피, 그리고 요정들의 개입으로 인한 뒤죽박죽 얽힌 떠들썩한 상황이 익살스럽게 펼쳐지는 한여름 밤, 숲속에서 펼쳐지는 꿈과 같은 이야기 입니다.


줄거리
요정의 숲속에서 아름다운 처녀 헤르미나는 아버지가 정해 준 약혼자인 드미트리어스에게서 도망쳐 사랑하는 애인 라이샌더와 함께 달아납니다. 그러자 드미트리어스는 약혼녀 헤르미아를 뒤따라 숲속으로 찾아 들어가며, 또한 드미트리어스를 짝사랑하는 헬레나 역시 사랑을 좇아 숲속을 헤맵니다.

 

누구의 사랑도 받지 못하는 헬레나를 불쌍하게 생각한 요정의 왕 오베론은 헬레나의 사랑을 이어주기 위해 자기 아내 티타니아에게 쓰려던 사랑의 꽃즙을 그녀에게 바르도록 계획하죠.

 

하지만 서두르는 통에 그만 사랑의 꽃즙을 라이샌더와 드미트리어스에게 바르게 되고, 두 남자 모두 헬레나를 사랑하게 되는 사고가 발생하게 됩니다.

 

그로 인해 일이 복잡하게 얽히게 되지만 결국 모두가 제자리로 돌아오고 성대한 결혼으로 마무리된다는 다소 엉뚱하고 재미난 내용입니다.


1826년, 한창 재능이 빛을 발하기 시작하던 17세의 소년 멘델스존은 셰익스피어의 이 희곡을 읽고 감동하여 동명으로 연주회의 서곡을 작곡합니다.

 

그 후 17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후 1843년에 드디어 연극 음악으로 재탄생시키는데, 바로 프러시아의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Friedrich Wilhelm Ⅳ)의 요청으로 생일축하 공연의 연극 부수음악으로 작곡하여 포츠담에서 무대에 오르게 되지요.


멘델스존만의 감성이 녹아들어 있는 ‘한여름 밤의 꿈’의 음악으로는 ‘스케르초’, ‘녹턴’, ‘결혼 행진곡’ 등의 기악곡뿐 아니라 ‘얼룩무늬 뱀’, ‘축복을 내리자’ 등의 성악곡도 널리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 작품의 특별한 매력이라면 신들의 세계와 인간의 세계를 표현하는데 한정적일 수밖에 없는 ‘소나타’라는 형식을 사용하면서도 결코 부족함 없는 풍부한 환상의 세계를 그려내었다는 것인데, 낭만주의 음악의 거장다운 노련함이 느껴지는 작품이라 말할 수 있겠지요.


꿈 많고 풋풋했던 17세에 수줍게 시도했던 일을 17년이 흐른 34세에 다시 재탄생시켜 훌륭한 명작을 남긴 멘델스존.


그의 ‘한여름 밤의 꿈’을 들으며, 어릴 적 마음의 감동대로 꿈을 따라 시도해 보긴 했으나 큰 빛을 보진 못했던 아쉬운 성공으로 남아있는 일이 무엇이 있는지 생각해 봅니다.

 

중년을 행복하게 사는 비결은 바로 과거 속 미완의 일을 현재로 끄집어내 평생의 명작을 만드는 일일지도 모르지요.


멘델스존의 ‘한여름 밤의 꿈’ 속으로 따라 들어가 젊은 캐릭터들과 맘껏 축제라도 즐기며 이 음악을 듣노라면 그때의 ‘순수를 겸비한 열정’이 따라 나오진 않을까요?

 

스케르초(Scherzo)
1막과 2막 사이에 삽입된 간주곡. 목관의 음악이 가볍게 시작하면 현악이 바로 그 뒤를 따른다. 마치 요정이 날개를 치듯 경쾌하면서도 환상적인 목관의 선율이 주축을 이루며 앙상블을 맞추는데 마법의 세계를 표현하려는 멘델스존의 천부적 감각이 돋보인다.


간주곡 ‘결혼행진곡’(Wedding March)
‘축혼 행진곡’으로 널리 알려져 너무나 친숙한 곡이다. 연극 후반부의 테세우스와 히폴리타, 헬레나와 드미트리어스, 헤르미아와 라이샌더 세 쌍의 결혼식 장면에 연주되는 곡이다. 서두에 금관의 셋잇단음의 팡파르가 주인공들의 활기찬 출발을 예고하는 듯하다.


얼룩무늬 뱀(Ye Spotted Snakes)
요정의 왕 오베론과 헤어진 티타니아를 위해 요정들이 부르는 노래이다. 소박하고 가벼운 독창과 합창이 이어진다. 옛 영국노래를 연상케 하는데, 독창과 합창이 주고받는 형식으로 요정합창의 묘미를잘 살렸다.

 

멘델스존 한여름 밤의 꿈 듣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