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2.2℃
  • -강릉 -8.9℃
  • 맑음서울 -10.6℃
  • 구름조금대전 -9.8℃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8℃
  • 광주 -5.1℃
  • 맑음부산 -5.2℃
  • -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4℃
  • -강화 -10.5℃
  • -보은 -14.9℃
  • -금산 -13.5℃
  • -강진군 -4.3℃
  • -경주시 -6.4℃
  • -거제 -4.0℃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양현근 칼럼] 동굴, 신뢰 그리고 경제

플라톤의 「국가론」을 보면 ‘동굴의 비유’가 나온다. 플라톤은 ‘동굴의 비유’에서 사람들은 허상에 따라 움직인다고 설파한다. 우리 모두는 동굴 속의 죄수들처럼 자기만의 동굴에 갇혀 바깥세상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자기만의 잣대로 세상을 판단하려 한다는 것이다. 동굴 속의 죄수들은 태어날 때부터 온 몸이 쇠사슬에 묶여 있어 벽면에 비춰진 그림자만 보고 있다. 그들은 동굴벽면의 그림자를 진짜라고 믿으며 평생을 살아간다. 일종의 고정관념의 덫이자 과잉신념이 가져 온 자기왜곡이라 할 수 있다.

 

모바일, SNS의 발달로 인한 불신의 그늘
21세기를 사는 오늘날의 우리도 유감스럽게 이와 같은 자기왜곡의 덫에 걸려 있다. 수많은 정보와 가짜뉴스가 뒤섞이는 과정에서 사람들은 자기에게 유리한 것만 받아들이려 한다. 사회의 다양한 현상들을 자기방식대로 해석하고 그것만이 진짜라고 믿는다. SNS 발달과 모바일의 급속한 진전으로 정보의 생산과 유통은 빨라지는 대신 불신의 동굴이 무수히 생겨나고 있다. 자기자신과 이해집단의 프레임에 갇혀 동굴 바깥세상에서 무엇이 일어나는지에 대하여는 눈을 감고 마는 것이다.

 

최근 정치의 계절을 지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더욱 절감했겠지만 메신저 등을 통해 유통되는 정보는 진위를 판별할 수 없게 만든다. 이념과 지역, 세대로 나뉘어 수많은 동굴을 양산하는 형국이다. 이는 사회 전반에 불신의 그늘을 드리우고 서로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리는 요인이 될 수 밖에 없다.

 

‘불신의 시대’에 들어선 한국 사회
현행 자본주의 경제는 ‘신뢰’라는 추상적인 요소에 기반을 두고 있다. 신뢰가 무너지면 치르지 않아도 될 감시비용을 치러야 한다. 프랜시스 후쿠야마는 1992년 발간한 『역사의 종언』에서 자본주의 사회의 핵심요인으로 신뢰를 제시한 바 있다. 후쿠야마의 문제 제기 이후 신뢰가 경제성장을 촉진시킨다는 연구가 이어졌는데, 2000년대 초 41개국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사회적신뢰 수준이 15% 높아지면 성장률이 1%포인트 상승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그러나 많은 사회학자들은 우리 한국사회의 신뢰 수준에 대해 매우 미흡하다고 분석한다. 2017년 4월 성균관대 SSK위험커뮤니케이션연구단이 한국 사회의 신뢰수준을 측정하는 국민인식조사(성인 1,000명 대상)를 진행했는데 그 결과는 참으로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가족, 시민사회, 국가 등 믿고 의지할 대상(주체)들에 대해 평소 얼마나 신뢰하는지를 질문한 결과 자기 자신(64.1점), 가족(62.1점), 친구(46.1점), 전문가(37.4점), 시민사회(33.4점), 언론(29.3점), 국가정부(24.3점)의 순으로 나타났다. 자신과 가족 외에 누구도 믿지 않는 ‘불신 시대’에 진입한 것이다. 정부와 시민사회, 심지어 친구마저 믿고 의지하지 못한다는 것은 우리 사회에 불신이 얼마나 팽배한지를 나타내고 있다. 이는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되어야 하며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여겨진다.

 

성장·고용· 복지가 동반되는 경제정책의 패러다임 전환
새로운 정부 출범 이후 저성장 기조 탈피와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들이 논의가 되고 있다. 경제의 역동성 제고를 위해서는 적절한 정책마련과 집행, 그리고 이를 통한 경제 활성화와 소비진작 등이 필요할 줄 믿는다. 그러나 정책 효과 극대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무수히 많은 불신의 동굴을 허물고 신뢰사회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혈연이나 학연, 지연에 얽매이지 않는 공정하고 투명한 ‘게임의 규칙’ 확립, 기업의 지배구조 선진화 및 사회적 책임 이행, 신뢰를 좀먹는 가짜뉴스의 근절 등 사회 전반의 투명성 제고노력 등도 긴요하다. 소득 주도의 성장으로 성장·고용·복지가 함께 가는 경제정책의 패러다임 전환과 함께 신뢰사회 구축을 위한 사회적인 컨센선스를 형성하는 일 또한 골든 트라이앵글 달성의 요체라 믿는다.

 

[프로필] 양 현 근
•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시인

•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은행감독국장·기획조정국장

• 전) 금융감독원 외환업무실장

• 조선대 경영학과, 연세대 석사, 세종대 박사과정

 


관련기사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