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22.2℃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1.5℃
  • 흐림고창 20.1℃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18.2℃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세무 · 회계

국세청의 대국민 소통 키워드 ‘2017 세우리 기자단’ 발족

SNS 기자단 30명, 어린이 기자단 20명으로 발족, 멘토로 방송인 조우종 위촉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이 국세에 대한 국민 이해도를 높이고, 소통 활성을 위해 국민 기자단을 발족했다. 


국세청은 18일 오후 3시 서울지방국세청 5층 행사장에서 ‘국세청 세우리 기자단 발대식 행사’를 열었다. 

국세청은 이날 SNS 기자 30명, 어린이 기자 20명을 기자단으로 발족하고, 방송인 조우종 전 KBS 아나운서를 기자단 멘토로 위촉했다. 

세우리는 ‘세금과 함께 하는 우리들의 이야기’란 뜻으로 대학생과 초등학생 등의 지원을 받아 구성되며, 페이스북·블로그·카카오스토리 등 다양한 누리소통망(SNS)과 어린이 세금 신문 등을 통해 국세청의 주요 정책과 세금이야기를 국민에게 알리고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 국세청에 알리는 ‘쌍방향 소통의 연결고리’로 활동하게 된다.

방송인 조우종은 멘토로서 기자단 활동에 필요한 아낌없는 조언으로 기자단 운영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활동하게 된다. 

국세청 측은 “세우리 기자단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전파하고, 세금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성실납세 문화를 조성하고 국민의 국세행정 이해도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더욱더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