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9.4℃
  • 구름많음강릉 0.9℃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2.8℃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1.4℃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6.8℃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음악의 아버지 요한 세바스찬 바흐

골드베르그 변주곡, 무반주 첼로 모음곡 중 1번. 프렐류드,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동서냉전의 시대를 마감하는 무너진 베를린 장벽 앞에서 세계적인 첼리스트 ‘로스트로포비치’ 는 나지막한 첼로의 선율로 평화를 환영하며 맞아들입니다. 그 음악이 무엇인지 아시는지요?


바로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이념과 공간, 세대를 뛰어넘어 전 세계인들이 이 음악 하나로 뭉쳐질 수 있다는 메시지라고도 여겨집니다.


가장 대중적인 클래식 작곡가 바흐


최근 한 조사에 의하면 가장 대중적인 클래식 작곡가로 바흐가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대중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는 클래식 곡이 바흐의 음악이라는 사실에 저도 깊은 수긍이 됩니다.


바흐의 곡을 감상하면 마음이 차분하고 정리되는 느낌이 듭니다. 그것은 바로크 음악의 절제적인 아름다움 덕분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바흐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바흐스러운’ 따뜻함과 위로의 힘이라고나 할까요?


바흐의 부인인 ‘안나 막달레나’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자신의 남편이 ‘하늘의 영감을 받아 음악을 작곡한다’고 했는데, 인생의 많은 어려움을 신앙의 힘으로 극복했던 내면의 보석과도 같은 음악성에 대한 표현인 것 같습니다.


저는 고민이 있거나 감정이 혼란스러울 때 바흐의 평균율을 연주합니다. 바흐의 음악에는 엉킨 실타래를 풀어내는 힘이 있는 것 같거든요. 여러 선율이 앞서거니 뒷서거니 노래하면서 오묘한 조화와 화성을 만들어내고, 그 노래들이 교차할 때는 복잡해 보이는 듯하지만, 결국 하나의 완성된 해피앤딩에 이르게 하는...


‘Bach’라는 이름에는 ‘작은 시냇물’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하지만 베토벤은 바흐를 ‘대해(大海)’라고 칭했답니다.

그는 독일의 대위법 속에서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의 음악을 완전히 흡수하고 융화시켜 새로운 형태로 완성시키며 바로크 음악의 수준을 최고로 올린 작곡가가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서양음악의 체계와 기틀을 마련하는 업적을 남기며 고전시대를 시작하는 기틀을 마련하고 그 후에 활동하는 수 많은 음악가들의 존경과 찬사를 한 몸에 받으며 ‘음악의 아버지’라는 명예로운 이름까지 얻게 되었습니다.


바흐는 궁정악단 소속이었는데 생전에 그의 음악을 인정해주는 사람은 프리디리히 왕 밖에는 없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는 성품이 온화하고 인자하여 자신의 음악을 혹평하는 사람들에게도 늘 관대한 자세로 대했답니다.


두 번의 결혼으로 슬하에 자식을 20명이나 거느렸지만 그 중 10명의 자식을 잃는 슬픔도 또한 겪었지요.


늘 빈곤한 생활을 하며 10여명의 자식들과 생활을 꾸려가며 가난에 지칠 법도 하겠건만, 그 안에서 그는 수많은 곡을 완성하며 그가 가진 재능으로 음악인의 사명을 다하였고, 자녀들을 음악으로 교육하여 대를 잇는 음악의 명문가를 만드는 음악인들을 배출해 내었는데, 그 후손에게서 무려 200여년에 걸쳐 50여명의 음악가가 양성되었습니다.


가난과 자식들의 죽음이라는 고통속에서도 찬란한 음악을 작곡해 스스로를 위로하면서 대중에게 희망을 불어 넣어주고자 했던 바흐의 음악을 감상하며, 가정의 달 오월을 맞이해 가족의 사랑을 느껴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바흐의 주요곡들


1. 골드베르그 변주곡. BWV 988


사라방드 스타일의 G장조의 주제와 그에 이어지는 30곡의 변주곡으로 이루어져 있다. 잠 못 이루는 카이저 링크 백작의 수면을 위해 그의 제자 골드베르그의 부탁으로 작곡했다고 전해진다. 백작은 작품을 들으며 숙면에 성공하였다는데 잠 못 이루는 불면의 밤에 조용히 감상할만한 작품이다. 바흐 피아노곡의 전설적인 피아니스트 글렌굴드(Glenn Gould)의 골드베르그 연주이다.


BWV 988 듣기


2. 무반주 첼로 모음곡 중 1번. 프렐류드(Bach. cello suites No.1)


바흐의 소품들 중 가장 뛰어난 곡 중의 하나. ‘첼로의 구약성서’라고 불려지는 이 곡은, 바흐의 부인인 안나 막달레나가 필사한 악보인데 수백 년 동안 묵혀있던 것을 첼로의 거장인 ‘파블로 카잘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되고 수십 년 에 걸쳐 다시 정리한 후 재탄생시켰다. ‘카잘스’의 연주로 감상해 본다.


프렐류드 듣기


3. 브란덴부르크 협주곡(Brandenburg concerti) BWV 1046-1051


여섯 기악곡의 모음으로서, 협주곡이긴 하지만 후에 생겨나는 고전이나 낭만파의 악기구성과는 많이 다른 형태를 보인다. 6곡이 각각 다른 악기들로 편성으로 되어있어 악기들의 색다른 음색을 생생하게 느껴볼 수 있는 매력이 있다. 1721년 브란덴부르크의 크리스티안 루드비히 공에게 헌정한데서 ‘브란덴부르크 협주곡’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 모든 곡의 악상이 즐겁고 유쾌한 멜로디로 되어 있으며 바흐의 대표적인 작품 가운데 하나이다.


BWV 1046-1051 듣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