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9.9℃
  • -강릉 -5.2℃
  • 서울 -6.9℃
  • 대전 -6.3℃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4.4℃
  • 구름많음광주 -5.9℃
  • 맑음부산 -4.4℃
  • -고창 -10.8℃
  • 제주 2.0℃
  • -강화 -7.9℃
  • -보은 -11.3℃
  • -금산 -10.7℃
  • -강진군 -8.4℃
  • -경주시 -5.1℃
  • -거제 -3.6℃
기상청 제공

세무 · 회계

국세청 고위공직자 재산 내역 밝혀져

임 청장 부부 보유 대치동 아파트 장부가 ‘14억원’
채무 포함 총 재산가액 1위는 김봉래 차장 ‘13억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국세청 내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 신고대상자 중 부동산 재산가액이 가장 높은 사람은 임환수 국세청장으로 드러났다. 


23일 정부 공직자 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임환수 국세청장은 지난 한 해 재산이 장부상 3040만원 정도 증가하면서 총 11억7870억원을 신고했다. 

임 청장 및 가족의 재산은 아파트 14억2500만원, 예금 1억4850만원, 차량 3200만원, 채무 4억2680억원으로 신고됐다. 채무가 적지 않기는 하지만, 부동산 보유가액은 이번에 함께 공개된 4인의 국세청 고위공직자 중 가장 높았다. 

주된 재산변동 사유는 강남구 대치동 자택 임대보증금 반환으로 1억7170만원의 채무가 줄어들었으며, 임대채무 상환을 이유로 1억3750억원의 예금이 순감했다. 

다음으로 높은 부동산가액을 신고한 사람은 서진욱 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 지난해말 기준 총 재산가액은 11억8670만원으로 전년대비 5290만원이 증가했다. 보유 아파트 가액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서 부산청장 일가 재산은 부동산 12억3100만원, 예금 1억4850만원, 차량 2690만원, 채무 4억2680만원으로 신고됐다.

다음 순위는 김봉래 차장의 총 신고재산가액은 13억2230만원으로 전년대비 7750만원 증가했다. 부동산 장부가액이 1600만원, 예금이 3500만원이 각각 순증했고, 차남이 구입한 K5 차량(3140만원) 장부가액이 신규 신고됐다. 김 차장은 배우자 명의로 지난해 거의 3000여만원을 납입했다.

김 차장 및 직계가족 재산은 부동산 11억2400만원, 예금 4억760만원, 차량 4070만원, 채무 2억5000만원으로 신고됐다. 

심달훈 중부지방국세청장은 지난해 송파구 장자동 위례2차 아이파크 아파트 취득하기 위해 종전 보유했던 삼환아파트를 6억4900만원에 매각하면서 1억5000만원의 양도차익을 얻으면서 재산증가폭이 다른 국세청 고위공직자보다 가장 높았다. 

심 중부청장 일가 재산은 부동산 9억7160만원, 예금 1억916만원, 차량 1990만원, 채무 1억890만원으로 총 재산가액은 전년대비 1억5420만원 증가한 10억8360만원으로 신고됐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