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1.3℃
  • -강릉 -8.0℃
  • 맑음서울 -10.2℃
  • 대전 -8.8℃
  • 구름조금대구 -6.1℃
  • 맑음울산 -5.6℃
  • 광주 -4.6℃
  • 맑음부산 -4.4℃
  • -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1.7℃
  • -강화 -10.3℃
  • -보은 -11.0℃
  • -금산 -11.0℃
  • -강진군 -3.5℃
  • -경주시 -5.6℃
  • -거제 -3.2℃
기상청 제공

금융

다크매터, 한화생명 핀테크 센터 ‘드림플러스 63’ 해외 진출 지원 프로그램 참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미국 헤지펀드·사모펀드·벤처캐피탈 등에 직접 손쉽게 투자할 수 있도록 연결해 주는 대체 투자 플랫폼 다크매터가 한화생명 핀테크센터인 ‘드림플러스63’의 해외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사업화를 추진한다.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다크매터는 현재 한국과 중국에 자회사 설립을 통해 아시아 시장에 진출했다. 세계 최고의 금융 허브인 뉴욕에서 출범한 다크매터는 한국에 금융 서비스와 플랫폼 기술 전문성을 도입해 투자자들의 미국 대체 투자 기회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며 드림플러스63 한화생명 핀테크센터의 지원을 통해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계획이다.


드림플러스63 김래윤 센터장은 “드림플러스63은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뿐만 아니라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해외 핀테크 기업의 국내 진출을 지원하여 대한민국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크매터의 한국 시장 진출을 환영하고 국내 핀테크 생태계 이해 관계자들과의 교류 및 사업화를 지원함으로써 국내 핀테크 기업들과 해외 핀테크 기업들의 보다 많은 협력 사례들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4년 설립된 다크매터는 중국에 첫 해외 법인을 설립한 후 한국을 두 번째 확장 시장으로 선정했다. 한국의 기술 혁신을 향한 관심과 핀테크 기술을 활용하여 사업적으로 도입하려는 금융기관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지켜볼 때 한국을 매력적인 시장으로 보고 있다.


이상화 다크매터 최고경영자(CEO)는 “대체 투자 상품에 대한 아시아 투자자들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볼 때 지금이 다크매터의 핀테크 기술과 솔루션을 소개할 적시라고 본다”며 “한화생명이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시장에 부응하고 안정적 테크놀로지 구축 프로세스를 가속화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