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中, 사드 ‘보복’하나…한국 화장품 무더기 수입 불허

수입 허가 받지 못한 제품 28개 중 19개가 한국산 화장품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중국이 한국산 화장품에 대해 무더기로 수입을 불허했다.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이라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지난 10일 무역협회와 국내 화장품 업계 등에 따르면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의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제품 28개 중 19개가 한국산 화장품인 것으로 밝혀졌다. 반품된 물량은 11톤에 달한다.


반품된 제품은 크림, 에센스, 클렌징, 팩 등으로 중국에서 잘 팔리는 제품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아소의 로션세트, 영양팩, 에센스 등은 유효기간 내 화장품을 이용할 수 있는 증명서가 없어서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애경산업은 서류에 신고된 성분과 제품 성분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반품됐다.


한편 관영 환구시보는 지난 7일 ‘한국이 사드 때문에 화를 자초하고 있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화장품 수입을 금지하라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근 중국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중국 내 일고 있는 한한령이 사실상 사드 보복 조치임을 인정한 바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수입 거부 조치가 ‘사드 보복’과 관련 없다는 입장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식약처는 11일 “이번 한국산 화장품 부적합 비율은 전월 대비 증가한 것은 사실이지만 대부분의 부적합 사유는 서류 미비 등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사항들이 안 지켜진 것”이라며 “이번 불합격 건수 증가가 한국 화장품에 대한 제제로 평가되는 것은 무리한 해석”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세무법인 춘추 이찬희 대표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아직은 더운 9월말, 기자는 남인천 세무서 맞은편에 자리한 세무법인 춘추를 방문했다. 단아한 스카프로 포인트를 준 깔끔한 매무새의 이찬희 세무사에게서 그동안의 경륜이 묻어나는 느낌을 받았다. “서인천세무서를 끝으로 25년의 세무공무원을 마감하고 2001년부터 세무사 일을 시작했으니 이제 17년째 되었습니다.” 세무법인 춘추는 이찬희 대표세무사가 여성세무사회 회원 2명과 남편의 제물포고등학교 선후배인 2명의 남성세무사와 함께 5명이 세무법인 춘추를 설립해 7년차 법인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전체 직원은 약 35 명가량 된다고 한다. 이 세무사는 ‘춘추’에 대해 조세불복에 특화된 세무법인이라고 설명했다. “춘추가 내세우는 장점은 ‘조세불복’입니다. 소득세, 재산세, 부가세 등 전반적인 세목에 대해 납세자가 국세청과 다툼이 발생할 때 저희 춘추의 문을 두드립니다. 조세불복 관련 이의신청, 심사청구, 심판청구, 행정소송 등 전 과정에서 납세자에 대한 조력을 하고 있는데, 특히 춘추에는 본청 심사파트 출신을 비롯해 세무공무원 경력의 세무사가 3명이나 되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큰 신뢰를 주고 있습니다.” 본점 법인인 구월동 사무소는 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