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한전, 호주 바이롱 광산 매각…최대 4000억원 ‘손실’

호주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추가 인허가 절차 발생해 개발에 난항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한국전력이 7000억원을 투자한 호주 바이롱 유연탄 광산을 최대 4000억대의 손실을 보고 되파는 것으로 밝혀졌다.


뉴시스는 한전이 호주 바이롱 유연탄 광산 지분 100%를 발전 5회사에 3년간 순차적으로 매각한다고 11일 보도했다.


한전은 지난 2010년 세계 3위 유연탄 수출기업인 호주 앵글로 아메리칸사와 4.2억톤의 호주 바이롱 유연탄광산 지분 100%를 4190억원에 인수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한 적 있다.


해외 자원개발 사상 최초로 대규모 유연탄 광산 경영권을 확보해 지난해부터 30년간 고품질 유연탄을 연평균 750만톤 규모로 생산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호주 정부가 새로운 광업법을 도입하는 등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추가 인허가 절차가 발생해 현재까지도 개발에 난항을 겪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력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해 말 발전 5사와 바이롱 법인 주식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한전은 발전 5사에 바이롱 법인 주식의 지분 10%를 매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나머지 90% 지분 가운데 39%는 2단계로 호주 정부의 개발 승인 이후 3개월 이내 발전 5사에 추가 매각하고 생산안정화에 돌입한 이후 51% 지분도 3단계로 팔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2단계 지분 매도가격은 직전 결산 순자산 장부가액으로 판매하고 3단계 매각가격은 당시 순자산 장부가액으로 정해졌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전이 지난해 말까지 추가 투자액 2821억원 등을 더한 약 7000억원을 바이롱 광산에 투자해온 것을 고려하면 장부가액이 오르더라도 수천억의 손실이 불가피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1차 지분 매각가격과 동일하게 나머지 90% 지분을 팔 경우 회수금액은 3060억원에 불과해 최대 4000억원의 손실을 보게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바이롱 광산이 생산 안정화 단계에 안착하면 1단계 매각 가격보다 장부가액은 오를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전의 막대한 투자 금액을 감안하면 수천억원의 손실은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전은 이 기간 사업지연에 따른 이자비용으로 64억원도 떠안았다.


이는 지난 2015년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논란이 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이명박 정부에서 무리하게 추진한 자원개발사업에 한전도 예외 없이 포함된 한심한 상황”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미지


[인터뷰 ]캠코 문창용 사장 "부실채권 인수·정리로 금융시장 충격 최소화"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2016년 11월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 문창용 사장은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창의와 혁신적인 조직문화 확산으로 100년 이상 지속 가능한 공기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천명했다. 1962년생으로 연세대 행정학과와 미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석사, 가천대학교 대학원 회계세무학 박사과정을 마친 문 사장은 1984년 12월 제28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국세청과 통계청 통계교육원장, 기획조정관 등으로 일했고 세제실 국장급인 조세기획관, 세제실 재산소비세정책관을 두루 거쳤다. 세제실에서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과세 등의 세제정책을 일궈냈고, 2014년 8월 세제실장으로 취임한 후 당시 연말정산 파동을 발 빠르게 대응해 논란을 잠재우는 데 공을 세웠다. 문 사장은 기재부 근무 시절 후배 직원들의 ‘닮고 싶은 상사’에 세 차례나 뽑혀 업무 능력과 함께 소통과 친화력에서 큰 강점을 보이고 있다.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지 1달이 조금 지난 시점에서 문창용 사장을 서울지역본부에서 만났다. Q_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기업인 캠코 사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소감 부
[시론]2017 조세공약(公約)과 공약(空約)
2017년 정유(丁酉)년의 새해가 밝았다. 작년 10월말부터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는 그 이후 모든 정책 어젠다(agenda)를 한꺼번에 삼켜버렸다. 올해 1사분기도 복잡다단한 시기가 될 것은 분명하다. 상황에 따라 그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올해 내에 대선(大選)이 이루어지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대선 캠페인 기간 중에는 수많은 공약(公約)이 난무한다. 공약 중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와 관련한 공약이고 이중에서도 조세공약은 모든 유권자의 지대한 관심사다. 지나고 나면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어 유권자의 마음을 허무하게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공약은 유권자에게 후보자를 선택하는 가장 기본적인 판단기준이 된다. 조세문제는 직접적으로 납세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이어서 더더욱 유권자는 조세공약에 민감하며 조세공약에 따라 심하게 표심(票心)은 움직이기도 한다. 대부분 조세공약은 유권자에게는 둘 중의 하나로 다가온다. 조세공약이 현실화되면 나에게 세금을 더 부담시키게 될 것인가 아니면 세금을 줄여줄 것인가이다. 유권자 개개인에게는 정말 중요한 문제이다. 예를 들어보자. A후보자는 세금을 늘이지 않겠다고 하는 공약을 걸었고 B후보자는 세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