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8.0℃
  • -강릉 -5.2℃
  • 맑음서울 -8.6℃
  • 구름많음대전 -6.8℃
  • 구름조금대구 -4.7℃
  • 맑음울산 -4.1℃
  • 광주 -5.4℃
  • 맑음부산 -3.0℃
  • -고창 -4.7℃
  • 제주 1.0℃
  • -강화 -10.3℃
  • -보은 -7.5℃
  • -금산 -7.0℃
  • -강진군 -3.3℃
  • -경주시 -4.3℃
  • -거제 -1.8℃
기상청 제공

'부자도 지갑닫아' 소비절벽에 백화점·면세점주 급락


최근 소득이 낮은 가난한 사람뿐만 아니라 부자들까지 지갑을 닫고 있다.


소득 대비 소비지출이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 없이 모두 역대 최저 수준이라는 사실이 이를 여실히 증명한다.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대란에 이어 올겨울에 사상 최악의 조류 인플루엔자(AI) 사태로 계란 가격까지 급등하는 등 생활물가까지 치솟아 가계의 주름살이 하루가 다르게 깊어지고 있다.


부자들이 주로 이용한다는 백화점과 면세점도 매출이 줄어드는 등 소비절벽 앞에서 속수무책인 모습이다.


11일 통계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 기준으로 2015년 평균소득(437만3천116원) 대비 식료품 등 소비지출(256만3천92원) 비율은 58.6%에 그쳤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있는 2003년 이후 역대 최저치다.


번 돈 중에서 식료품과 집세, 공과금, 교통비, 통신비, 여행, 의료비 등 각종 명목으로 지출한 돈이 가장 적었다. 이는 그만큼 허리띠를 졸라맸다는 이야기다,


평균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03년 64.6%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2010년 63.0%이후 하락 흐름을 이어왔다. 2013년 59.6%로 60% 선 아래로 처음으로 내려갔다. 이어 2014년 59.3%, 2015년 58.6%까지 내려갔다. 지난해에도 하락세를 지속해 1분기 58.6%, 2분기 57.9%, 3분기 58.0%로까지 밀렸다.


지갑을 닫는 모습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이 없을 정도로 전방위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소득 하위 10%인 1분위 계층의 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15년 96.3%로 처음 100%를 밑돌았다.


보통 저소득층은 소득보다 생필품 등 기본적인 소비지출이 많아 이 수치가 100%가 넘지만 처음 소득과 소비지출 간에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소득은 늘지 않는 상황에서 허리띠를 더 졸라매야만 하는 저소득층의 살림은 더 팍팍해질 수밖에 없다.


소득 상위 10%인 10분위 계층도 경기 불확실성에 소비를 줄였다.


지난 2005년 50.3%로 50%를 웃돌았지만 2010년 48.2%로 내려왔고 이어 하락세를 지속해 2015년 45.1%까지 떨어졌다.


전 계층에 걸친 이 같은 소비부진은 경기가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지 않고 소득 정체와 가계부채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 부동산 가격 하락 및 거주비 증가 문제 등으로 경제적 심리적 여유가 점점 줄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그만큼 최근 소비 부진은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는 복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이런 소비절벽 우려는 신세계[004170], 현대백화점[069960], 호텔신라[008770] 등 백화점과 면세점에 직격탄으로 작용했다. 신세계와 현대백화점, 호텔신라는 전날 나란히 장중에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호텔신라는 9일 장중에는 4만6천50원을 찍으며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신세계도 장중에는 16만7천원까지 내려가 역시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현대백화점은 장중에 52주 신저가인 9만7천800원까지 떨어졌다.


박종렬 HMC투자증권[001500]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생활물가 등도 소비심리와 소비지출에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현대백화점의 목표주가를 17만6천원에서 12만6천원으로 내리기도 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