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동두천 -5.8℃
  • -강릉 -0.7℃
  • 맑음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조금대구 0.6℃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1.2℃
  • 연무부산 4.3℃
  • -고창 0.5℃
  • 흐림제주 7.0℃
  • -강화 -4.8℃
  • -보은 -2.7℃
  • -금산 -2.3℃
  • -강진군 1.0℃
  • -경주시 2.1℃
  • -거제 5.1℃
기상청 제공

멈추지 않는 식품값 인상…프리미엄계란 10알 6천원 육박


장바구니 물가 비상이 걸린 가운데 식품 가격 인상이 계속되고 있다.


설을 앞두고 농축수산물 가격이 들썩이는 상황에서 계란, 두부, 콩나물, 식용유 등 각종 식품값이 뛰고 있다.

먼저 조류 인플루엔자(AI) 사태가 길어지면서 계란값 폭등세가 이어지고 있다.


풀무원은 지난 1일 자로 계란 21개 제품을 평균 30% 인상했다.


'목초를 먹고 자란 건강한 닭이 낳은 달걀'은 10구 제품이 기존 4천500원에서 5천850원으로 30.0% 인상됐고, 15구 제품은 6천450원에서 8천350원으로 29.5% 올랐다.
 
일반 제품보다 품질이 뛰어나다는 프리미엄 계란이지만 30구 기준으로 환산하면 이들 제품은 한판에 1만6천원을 훌쩍 뛰어넘는 셈이다


'무항생제 1등급 하루에 한알'(10구) 제품은 기존 3천950원에서 5천150원으로 30.4% 올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특란 중품 30구 기준 평균 소매가격은 9천367원이었다.


이번 AI사태 발생 이후 대형마트 등이 가격을 수차례 올렸지만 프리미엄 제품만 취급하던 풀무원은 계란값을 올리지 않았다. 그러나 한 번에 30%를 대폭 인상하면서 그동안 가격을 올리지 않은 것이 무색하게 됐다.


풀무원은 지난 연말에는 콩나물 제품 가격을 17% 인상한 바 있다.


다른 식품 가격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아르헨티나 홍수 여파로 업소용 식용유 판매를 중단했던 대상은 9일부터 공급을 재개하면서 가격을 8% 인상했다.


대상 외에 업소용 식용유 판매를 중단했던 동원F&B도 판매 재개를 검토 중이다.


이로써 점차 식용유 대란 위기 우려는 진정될 것으로 보이지만 가격은 한 단계 뛴 셈이다.


오뚜기와 롯데푸드 등이 지난달 말 가격을 올렸고 CJ제일제당은 이달 말 업소용 식용유 가격을 약 8% 인상할 예정이다.


대상은 두부 가격 인상도 검토 중이다.


그 외 가격을 아직 올리지 않은 라면, 맥주, 두부, 식용유 업체들의 가격 인상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국정혼란과 AI 사태 등으로 사회가 어수선한 틈을 타 가격이 너무 급하게 오른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시대적 변화가 가져온 암호화폐, 그리고 블록체인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국내외적으로 암호화폐(Crypto Currency)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머지않아 우리나라에 암호화폐 전문대학원까지 생긴다는 내용이 보도된 바 있다. 암호화폐는 법정화폐에 대한 실망으로 출현한 일종의 대안 화폐다.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한 비트코인이 효시인데, 한 사람보다는 많은 사람을 속이기 힘들다는 원리를 바탕으로 한것이다. 거래 블록이 체인처럼 줄줄이 이어지기 때문에 블록체인이라 불리며, 그 만큼 보안성이 높다는 것이다. 암호화폐는 중앙시스템이 필요하지 않아 중개비용이 들지 않을 뿐만 아니라 위험에서 자유롭고 은행을 거치지 않는 송금이나 무계좌 저축 등 가능한 장점이 많아 일각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 패러다임을 바꿀 강력한 무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점점 커지는 암호화폐 시장, 부작용은? 2009년 비트코인이 들어온 이후, 현재 1100개가 넘는 암호화폐가 발행·유통 중이라고 한다. 인터넷의 등장이 구글이나 아마존, 그리고 이베이를 탄생시켰듯이, 암호화폐와 함께 등장한 블록체인(Block Chain)은 앞으로의 세상을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보고 있는 것이다. 최근 미국 경제전문 매체인 포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