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최중경 회계사회 회장 “정유년은 회계투명성 제고의 원년”

신년인사회 개최 '국가사회로부터 신뢰받는 공인회계사상 정립'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이 올해 회계투명성을 제고하는 원년으로서의 한해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10일 오후 5시 JW메리어트호텔 서울 5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7년 공인회계사 신년인사회’에서 “기업이 작성하고 공인회계사가 감사해 생산된 회계정보는 경제의 주춧돌”이라며 “정유년을 법제도와 관행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원년으로 삼아 2만 회원 모두가 같은 생각, 같은 행동으로 회계투명성을 제고하자”고 밝혔다.

그는 이날 인사말씀을 통해 “회계정보가 잘못되면, 거시경제통계를 왜곡시켜 국가경제정책이 잘못되고, 자원배분을 교란시켜 좀비기업에게 돈이 흘러가게 되면서 경제의 잠재성장능력을 갉아 먹게 된다”며 “우리나라 경제는 올바른 회계정보를 목마르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잘못된 법제도 개선, 과거 잘못된 관행의 단절, 회계에 대한 낮은 사회일반의 인식에 대해 크게 반성할 일이라고 지목하면서 “진솔한 반성을 토대로 새로운 길을 찾아 나서야 하고, 그리하여 국가사회로부터 신뢰받는 공인회계사상을 정립해 나가야만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올해 닭의 해다. 닭이 새벽에 일어나서 많은 사람들을 진취적으로 깨워 준다는 데 제가 회계의 새벽을 깨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등 외빈들가 공인회계사 회원 500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공인회계사회는 신년인사회에서 대형 회계스캔들 등 위기극복을 위한 2만명 공인회계사의 신년다짐을 선언하는 자정결의대회를 가졌다. 

한편, 최 회장은 2011년 11월 지식경제부 장관으로 공직생활을 종료, 이후 동국대 행정학 석좌교수로 활동하다 지난 2016년 6월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에 취임했다.

최 회장은 취임 후 ‘회계가 바로 서야 경제가 바로 선다’는 슬로건을 세우고 법제도의 근본적인 개선을 통해 회계감사의 공공서비스적 기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다음은 자정결의문 전문.

우리 2만 공인회계사는 기업회계의 공정한 심판자로서 국민경제 발전에 기여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여 왔다.

우리는 회계전문가로서 이 땅에 공정하고 정의로운 외부감사 질서를 확립하기 위하여, 일대 혁신노력을 경주할 것을 엄숙하게 결의하고 내외에 선언한다.

하나.법과 규정을 엄격하게 준수하여 회계투명성을 확립한다.

하나. 전문가적 적격성과 독립성을 유지하여 직무품질을 향상시킨다.

하나.과거 관행을 단절하고 회계제도 개선을 위하여 노력한다.





이미지


[인터뷰 ]캠코 문창용 사장 "부실채권 인수·정리로 금융시장 충격 최소화"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2016년 11월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 문창용 사장은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창의와 혁신적인 조직문화 확산으로 100년 이상 지속 가능한 공기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천명했다. 1962년생으로 연세대 행정학과와 미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석사, 가천대학교 대학원 회계세무학 박사과정을 마친 문 사장은 1984년 12월 제28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국세청과 통계청 통계교육원장, 기획조정관 등으로 일했고 세제실 국장급인 조세기획관, 세제실 재산소비세정책관을 두루 거쳤다. 세제실에서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과세 등의 세제정책을 일궈냈고, 2014년 8월 세제실장으로 취임한 후 당시 연말정산 파동을 발 빠르게 대응해 논란을 잠재우는 데 공을 세웠다. 문 사장은 기재부 근무 시절 후배 직원들의 ‘닮고 싶은 상사’에 세 차례나 뽑혀 업무 능력과 함께 소통과 친화력에서 큰 강점을 보이고 있다.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지 1달이 조금 지난 시점에서 문창용 사장을 서울지역본부에서 만났다. Q_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기업인 캠코 사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소감 부
[시론]2017 조세공약(公約)과 공약(空約)
2017년 정유(丁酉)년의 새해가 밝았다. 작년 10월말부터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는 그 이후 모든 정책 어젠다(agenda)를 한꺼번에 삼켜버렸다. 올해 1사분기도 복잡다단한 시기가 될 것은 분명하다. 상황에 따라 그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올해 내에 대선(大選)이 이루어지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대선 캠페인 기간 중에는 수많은 공약(公約)이 난무한다. 공약 중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와 관련한 공약이고 이중에서도 조세공약은 모든 유권자의 지대한 관심사다. 지나고 나면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어 유권자의 마음을 허무하게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공약은 유권자에게 후보자를 선택하는 가장 기본적인 판단기준이 된다. 조세문제는 직접적으로 납세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이어서 더더욱 유권자는 조세공약에 민감하며 조세공약에 따라 심하게 표심(票心)은 움직이기도 한다. 대부분 조세공약은 유권자에게는 둘 중의 하나로 다가온다. 조세공약이 현실화되면 나에게 세금을 더 부담시키게 될 것인가 아니면 세금을 줄여줄 것인가이다. 유권자 개개인에게는 정말 중요한 문제이다. 예를 들어보자. A후보자는 세금을 늘이지 않겠다고 하는 공약을 걸었고 B후보자는 세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