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서울 오피스텔 '나홀로 펄펄'…평균 매매가 역대 최고


저금리 기조에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면서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최근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에서 홀로 약진하고 있다.


10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1028만원(이하 계약면적 기준)으로 2015년 말(998만원)에 비해 3.3㎡당 3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114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2년 이후 역대 최고치다.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해 1월 3.3㎡당 1003만원으로 처음 1000만원을 넘긴 이후 매달 꾸준히 올랐다.


서울에서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3.3㎡당 1000만원을 넘긴 곳은 10개구다.
 
종로구가 3.3㎡당 122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 강남구(1181만원) ▲ 서초구(1178만원) ▲ 용산구(1135만원) ▲ 서대문구(1119만원) ▲ 중구(1105만원) ▲ 송파구(1102만원) ▲ 양천구(157만원) ▲ 마포구(1043만원) ▲ 관악구(1038만원) 순이다.


이는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여윳돈이 고정적인 임대수익을 올릴 수 있는 오피스텔로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의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은 지난해 말 기준 5.02%다.


부동산 업계는 지난해 본격적으로 쏟아진 정부의 규제책이 아파트 분양시장에 집중돼 오피스텔은 전매제한 강화, 1순위 제한, 재당첨 금지 등 11·3 부동산 대책의 영향을 받지 않은 것도 오피스텔의 인기에 한몫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114 리서치팀 윤지해 과장은 "저금리 기조에 오피스텔을 대체할 만한 투자처가 마땅치 않고 지난해 연이은 부동산 정책이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오피스텔 시장은 영향을 받지 않았다"며 "서울은 오피스텔 공실 우려가 크지 않고 평균 임대수익률도 은행금리보다 높아 당분간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