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 -동두천 0.2℃
  • -강릉 4.6℃
  • 연무서울 2.8℃
  • 연무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1.5℃
  • 맑음울산 2.3℃
  • 흐림광주 4.6℃
  • 맑음부산 3.5℃
  • -고창 4.5℃
  • 흐림제주 8.5℃
  • -강화 0.6℃
  • -보은 -1.4℃
  • -금산 2.8℃
  • -강진군 5.9℃
  • -경주시 -2.5℃
  • -거제 6.4℃
기상청 제공

김영란법시대 특급호텔 설선물 상품…젓가락 한짝 4만9천원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첫 명절인 설을 맞아 서울 시내 특급호텔들이 5만 원 이하 선물을 대거 내놨다.


법 시행 직전이었던 작년 추석 때 일부 호텔만 시범적으로 5만 원 이하 선물세트를 선보였던 것과는 달리 거의 모든 호텔이 5만 원 이하의 선물을 출시했다.


호텔의 5만 원 이하 선물세트는 가격을 내리기 위해 자체 브랜드 상품에 집중하거나 포장단위를 작게 한 것이 특징이다. 비교적 저렴한 커피나 조미료를 선물세트로 만들기도 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호텔 서울은 오는 26일까지 설 선물세트를 판매하는데 작년보다 5만 원대 상품을 대폭 강화했다.


표고·영지·대추로 구성된 버섯 세트를 4만5천 원, 장(醬) 실속세트를 5만 원, 아몬드와 호두로 구성된 세트를 5만 원에 내놨다.


더 플라자 호텔은 5만 원 이하 상품으로 PB(자체브랜드) 제품을 주로 선보였다.

일본에서 수공예로 제작된 무라사키 젓가락 세트(4만9천 원), 호텔의 향을 담은 디퓨저 100㎖(4만 원) 등을 판매하고 에릭케제르 베이커리 선물세트를 2만 원~4만 원대에 내놨다.


그랜드 워커힐 서울은 5만 원 이하로 수제 초콜릿과 견과류 특선, 김치 세트를 출시했다. 초콜릿 세트는 1만4천 원부터 4만8천 원까지 있으며 견과류 특선 중 대추야자 2개 세트는 각 4만9천 원이다. 김치의 경우 소형 포장 6개 세트(각 300g)를 4만6천 원에 판매한다.


밀레니엄 서울 힐튼은 천연 조미료 세트(4만5천 원), 와인세트(4만 9천 원), 프리미엄 비어 세트(4만9천 원) 등을, 파크 하얏트 서울은 감이나 녹차로 만든 '홈메이드 파운드 케이크'(각 3만 원)와 '패브릭 미스트(3만6천 원)', 시그니처 향초(5만 원)' 등을 내놨다.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은 로비에 있는 더 델리카테슨에서 커피, 올리브 오일, 발사믹 식초, 플로리아드 컵케이크, 맥주 세트, 양념 세트, 티, 와인, 여행용 어메니티 세트 등 14가지를 판매한다. 가격은 1만 원대부터 5만 원까지다.


포시즌스 서울 호텔(일리 커피빈 세트·5만 원)과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왈츠와 닥터만 커피세트·3만9천원)은 커피 세트를 5만 원 이하로 선보였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고가의 상품이 많은 호텔업계에서 5만 원 상품을 내놓는 것은 구색을 갖추기 위한 측면도 있지만 5만 원 이하로도 살 수 있는 고급스러운 이미지의 선물을 찾는 고객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전에는 호텔에서 잘 팔리지 않았던 저가 상품의 판매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저가 선물세트 외에도 다른 업계보다 희소성을 높인 제품을 선보여 새로운 고객층을 확보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시대적 변화가 가져온 암호화폐, 그리고 블록체인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국내외적으로 암호화폐(Crypto Currency)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머지않아 우리나라에 암호화폐 전문대학원까지 생긴다는 내용이 보도된 바 있다. 암호화폐는 법정화폐에 대한 실망으로 출현한 일종의 대안 화폐다.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한 비트코인이 효시인데, 한 사람보다는 많은 사람을 속이기 힘들다는 원리를 바탕으로 한것이다. 거래 블록이 체인처럼 줄줄이 이어지기 때문에 블록체인이라 불리며, 그 만큼 보안성이 높다는 것이다. 암호화폐는 중앙시스템이 필요하지 않아 중개비용이 들지 않을 뿐만 아니라 위험에서 자유롭고 은행을 거치지 않는 송금이나 무계좌 저축 등 가능한 장점이 많아 일각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 패러다임을 바꿀 강력한 무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점점 커지는 암호화폐 시장, 부작용은? 2009년 비트코인이 들어온 이후, 현재 1100개가 넘는 암호화폐가 발행·유통 중이라고 한다. 인터넷의 등장이 구글이나 아마존, 그리고 이베이를 탄생시켰듯이, 암호화폐와 함께 등장한 블록체인(Block Chain)은 앞으로의 세상을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보고 있는 것이다. 최근 미국 경제전문 매체인 포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