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1 (수)

  • -동두천 0.8℃
  • -강릉 1.9℃
  • 흐림서울 1.3℃
  • 대전 0.3℃
  • 대구 0.1℃
  • 울산 1.9℃
  • 광주 0.6℃
  • 부산 2.2℃
  • -고창 0.3℃
  • 제주 5.4℃
  • -강화 1.2℃
  • -보은 -0.4℃
  • -금산 -0.7℃
  • -강진군 0.2℃
  • -경주시 1.5℃
  • -거제 2.0℃
기상청 제공

작년 강남3구 분양가 평당 3천684만원…역대 최고


지난해 강남 청약시장이 바짝 달아오르면서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기준 아파트의 3.3㎡(1평)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 3구 기준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3천684만원이었다.


이는 강남 3구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07년의 3천108만원에 비해 3.3㎡당 576만원이 오른 것으로, 9년만에 다시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구별로 보면 서초구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4천22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서초구는 2015년 3.3㎡당 평균 4천102만원으로 처음 4천만원대를 돌파한 이후 지난해에는 이보다 3.3㎡당 123만원이 더 오르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서초구 일대 재건축 단지에서 3.3㎡당 평균 4천만원이 넘는 고분양가 행진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서초구에서는 2015년 10월 분양된 반포 센트럴푸르지오써밋(삼호가든 4차 재건축)이 3.3㎡당 평균 4천94만원으로 4천만원대를 돌파했다. 그해 11월에는 반포래미안아이파크(서초한양 재건축)의 분양가가 3.3㎡당 4천257만원을 기록하며 서초구의 평균 분양가를 끌어올렸다.


지난해에는 1월 서초구 잠원동에서 분양한 신반포자이(반포한양 재건축)가 일반 아파트로는 역대 최고가인 3.3㎡당 평균 4천457만원에 공급돼 분양가 상승에 불을 지폈다.


같은해 10월에는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5차 재건축. 3.3㎡당 4천233만원)와 12월 잠원동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신반포 18·24차 재건축. 3.3㎡당 4천394만원)도 4천만원대를 훌쩍 넘겼다.


반면 강남구는 지난해 3.3㎡당 3천916만원으로 전년(3.3㎡당 3천950만원)보다 34만원 떨어졌다.


강남구에서는 지난해 8월 개포동에서 분양한 디에이치아너힐즈(개포주공 3단지 재건축)가 3.3㎡당 평균 분양가 4천259만원으로 4천만원을 넘겼다.


송파구도 지난해 3.3㎡당 평균 분양가가 2천401만원으로 직전해인 2015년의 3.3㎡당 2천496만원보다 95만원 떨어졌다.


송파구에서는 지난해 11월 풍납동에서 분양한 잠실올림픽아이파크가 3.3㎡당 평균 분양가 2천600만원이었고 이보다 1년 전인 2015년 11월 가락동에서 분양한 송파헬리오시티가 3.3㎡당 2천567만원이었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천52만원이고, 서울은 평균 2천131만원으로 최고점인 2008년의 2천171만원을 넘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청약규제를 강화한 11·3 부동산 대책으로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올해는 지난해 수준의 고분양가 행진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부동산114 리서치팀 이미윤 과장은 "11·3 부동산 대책 이후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이 약세를 이어가고 있는 데다 청약규제 강화로 청약시장이 실수요 위주로 재편되고 청약경쟁률이 둔화하는 상황에서 올해는 강남 3구에서 분양하는 단지라 하더라도 작년 수준의 고분양가를 책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지방분권, ‘전략공천’ 관행 근절해야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지난 해 대통령 선거가 전국적인 인물중심의 선거였다면 오는 6월 지방선거는 지방분권에 적합한 후보를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말과 올해 설날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후보의 인지도도 중요하지만 결국 당락을 결정하는 것은 중도층의 지지를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달려있다는 분석이 설득력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 예로 경남지사 후보에 대한 여론조사의 경우 지난해 12월 28일 한국 갤럽의 조사결과에서는 인물적합도가 부각됐다. 하지만 올 2월말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30~40% 수준의 ‘무응답이나 지지자 없음’을 나타낸 유권자 층을 공략할 수 있는 확장성이 있는 후보가 인물적합도가 가장 높은 후보와 겹치지 않는 결과를 나타냈다. 최근 유권자들 역시 지방분권시대에 적합한 후보를 원하기 때문에 전국적인 인지도보다 지역 내 인지도와 지방행정 경험을 지닌 후보를 우선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인 지역민심의 흐름을 역행하는 선거전략 중 하나가 전략공천이다. 큰 틀에서 보면 이번 선거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세우는 시험대이다. 전략공천이 일종의 ‘취업청탁’이 될 경우 지방분권의 적임자보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