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작년 강남3구 분양가 평당 3천684만원…역대 최고


지난해 강남 청약시장이 바짝 달아오르면서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기준 아파트의 3.3㎡(1평)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 3구 기준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3천684만원이었다.


이는 강남 3구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07년의 3천108만원에 비해 3.3㎡당 576만원이 오른 것으로, 9년만에 다시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구별로 보면 서초구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4천22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서초구는 2015년 3.3㎡당 평균 4천102만원으로 처음 4천만원대를 돌파한 이후 지난해에는 이보다 3.3㎡당 123만원이 더 오르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서초구 일대 재건축 단지에서 3.3㎡당 평균 4천만원이 넘는 고분양가 행진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서초구에서는 2015년 10월 분양된 반포 센트럴푸르지오써밋(삼호가든 4차 재건축)이 3.3㎡당 평균 4천94만원으로 4천만원대를 돌파했다. 그해 11월에는 반포래미안아이파크(서초한양 재건축)의 분양가가 3.3㎡당 4천257만원을 기록하며 서초구의 평균 분양가를 끌어올렸다.


지난해에는 1월 서초구 잠원동에서 분양한 신반포자이(반포한양 재건축)가 일반 아파트로는 역대 최고가인 3.3㎡당 평균 4천457만원에 공급돼 분양가 상승에 불을 지폈다.


같은해 10월에는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5차 재건축. 3.3㎡당 4천233만원)와 12월 잠원동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신반포 18·24차 재건축. 3.3㎡당 4천394만원)도 4천만원대를 훌쩍 넘겼다.


반면 강남구는 지난해 3.3㎡당 3천916만원으로 전년(3.3㎡당 3천950만원)보다 34만원 떨어졌다.


강남구에서는 지난해 8월 개포동에서 분양한 디에이치아너힐즈(개포주공 3단지 재건축)가 3.3㎡당 평균 분양가 4천259만원으로 4천만원을 넘겼다.


송파구도 지난해 3.3㎡당 평균 분양가가 2천401만원으로 직전해인 2015년의 3.3㎡당 2천496만원보다 95만원 떨어졌다.


송파구에서는 지난해 11월 풍납동에서 분양한 잠실올림픽아이파크가 3.3㎡당 평균 분양가 2천600만원이었고 이보다 1년 전인 2015년 11월 가락동에서 분양한 송파헬리오시티가 3.3㎡당 2천567만원이었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천52만원이고, 서울은 평균 2천131만원으로 최고점인 2008년의 2천171만원을 넘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청약규제를 강화한 11·3 부동산 대책으로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올해는 지난해 수준의 고분양가 행진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부동산114 리서치팀 이미윤 과장은 "11·3 부동산 대책 이후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이 약세를 이어가고 있는 데다 청약규제 강화로 청약시장이 실수요 위주로 재편되고 청약경쟁률이 둔화하는 상황에서 올해는 강남 3구에서 분양하는 단지라 하더라도 작년 수준의 고분양가를 책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