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6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작년 강남3구 분양가 평당 3천684만원…역대 최고



지난해 강남 청약시장이 바짝 달아오르면서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기준 아파트의 3.3㎡(1평)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 3구 기준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3천684만원이었다.


이는 강남 3구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07년의 3천108만원에 비해 3.3㎡당 576만원이 오른 것으로, 9년만에 다시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구별로 보면 서초구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4천22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서초구는 2015년 3.3㎡당 평균 4천102만원으로 처음 4천만원대를 돌파한 이후 지난해에는 이보다 3.3㎡당 123만원이 더 오르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서초구 일대 재건축 단지에서 3.3㎡당 평균 4천만원이 넘는 고분양가 행진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서초구에서는 2015년 10월 분양된 반포 센트럴푸르지오써밋(삼호가든 4차 재건축)이 3.3㎡당 평균 4천94만원으로 4천만원대를 돌파했다. 그해 11월에는 반포래미안아이파크(서초한양 재건축)의 분양가가 3.3㎡당 4천257만원을 기록하며 서초구의 평균 분양가를 끌어올렸다.


지난해에는 1월 서초구 잠원동에서 분양한 신반포자이(반포한양 재건축)가 일반 아파트로는 역대 최고가인 3.3㎡당 평균 4천457만원에 공급돼 분양가 상승에 불을 지폈다.


같은해 10월에는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5차 재건축. 3.3㎡당 4천233만원)와 12월 잠원동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신반포 18·24차 재건축. 3.3㎡당 4천394만원)도 4천만원대를 훌쩍 넘겼다.


반면 강남구는 지난해 3.3㎡당 3천916만원으로 전년(3.3㎡당 3천950만원)보다 34만원 떨어졌다.


강남구에서는 지난해 8월 개포동에서 분양한 디에이치아너힐즈(개포주공 3단지 재건축)가 3.3㎡당 평균 분양가 4천259만원으로 4천만원을 넘겼다.


송파구도 지난해 3.3㎡당 평균 분양가가 2천401만원으로 직전해인 2015년의 3.3㎡당 2천496만원보다 95만원 떨어졌다.


송파구에서는 지난해 11월 풍납동에서 분양한 잠실올림픽아이파크가 3.3㎡당 평균 분양가 2천600만원이었고 이보다 1년 전인 2015년 11월 가락동에서 분양한 송파헬리오시티가 3.3㎡당 2천567만원이었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천52만원이고, 서울은 평균 2천131만원으로 최고점인 2008년의 2천171만원을 넘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청약규제를 강화한 11·3 부동산 대책으로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올해는 지난해 수준의 고분양가 행진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부동산114 리서치팀 이미윤 과장은 "11·3 부동산 대책 이후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이 약세를 이어가고 있는 데다 청약규제 강화로 청약시장이 실수요 위주로 재편되고 청약경쟁률이 둔화하는 상황에서 올해는 강남 3구에서 분양하는 단지라 하더라도 작년 수준의 고분양가를 책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