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

대명문화공장엔 미래가 있다…신작 개발 지원 프로젝트 ‘공연, 만나다 동행’ 개최

(조세금융신문=김명진 기자) 대명문화공장이 개관 3주년을 맞아 대명문화공장 레퍼토리 개발을 위한 지원 프로젝트 ‘공연, 만나다 동행’을 진행한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한 ‘공연, 만나다 동행’(이하 동행)은 관객·제작사·공연장이 상생하는 것에 의의를 둔다. 국내외 저작권에 저촉되지 않은 작품을 선별하여 창작자와 제작사를 지원하는 공모전이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54편(연극 39편, 뮤지컬 15편)의 작품이 지원했다. 대명문화공장의 레퍼토리로써의 적합성과 작품성, 향후 발전 가능성을 기준으로 작품을 선정했다.


선정된 작품은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박소영 연출), 뮤지컬 ‘구부러져라 스푼’(추민주 각본/연출), 뮤지컬 ‘보이즈 인 더 밴드’(배경희 작가, 김영주 작가) 등 총 3개 작품이다.


이 작품들은 초기 제작비 지원과 리딩 공연을 통해 작품의 보완점을 파악하고 향후 제작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 리딩 공연은 대명문화공장 협력 프로듀서들과의 협업 과정을 통해 오는 2월 6일부터 6일간, 작품 별 총 2회씩 선보인다. 관객과 평단의 의견을 반영하여 추후 대명문화공장의 레퍼토리 작품으로 공연될 예정이다.


‘동행’의 최정길 책임 프로듀서는 “선정되지 않은 작품들 중에도 긍정적인 평가와 발전 가능성이 있는 작품들이 다수 있었다”라며 “이번에 선정된 작품은 대명문화공장의 레퍼토리로써의 적합성을 가장 염두에 두었지만 향후에는 더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고 발전시키겠다”고 전했다.  


대명문화공장은 회사 설립 이후 현재까지 연극, 뮤지컬의 제작과 투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에 ‘동행’ 프로젝트가 2회를 맞이한 것은 의의가 남다르다. 대명문화공장은 앞으로도 공연 계 우수한 제작사와의 상생을 통해 새로운 창작자와 참신한 콘텐츠를 발굴하여 공연문화산업을 활성화하는 것에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대명문화공장은 ‘DCF 3rd Anniversary’라는 타이틀로 풍성한 행사들을 진행한다. 오는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인디신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총 출동하는 ‘발렌타인 주간 파업 콘서트’를 연다. 발렌타인 주간을 맞이하여 달콤한 어쿠스틱 음악 축제가 4일간 진행되며 홍재목(of 파니핑크)·헤르쯔아날로그·스텔라장·비스윗·프롬·하비누아주·젊은이·융진(of 캐스커)이 무대에 오른다.


여기에 2월 18일부터 19일에는 뮤지컬 배우 송용진과 함께하는 콘서트 송포유와 대명문화공장과 만나 ‘대포유’라는 이름으로 뮤지컬 마니아들과 만난다. 2월 18일은 뮤지컬 배우 이재균이 메인 호스트로 출연하고 19일에는 팬텀싱어에서 활약 중인 고훈정, 백형훈 배우가 출연할 예정이다.


대명문화공장에서는 공연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재미있고 의미 있는 시상식을 개최한다. 본 시상식은 2015년~2016년까지 공연에 참여했던 작품을 기준으로 작품·배우·스탭·기획사 등 총 5개 부문에서 시상을 할 계획이다. 수상자 후보는 제작사에 작품 별로 추천을 받아 선정되며, 1월에 온라인 투표로 진행하여 2월에 시상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미지


[인터뷰 ]캠코 문창용 사장 "부실채권 인수·정리로 금융시장 충격 최소화"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2016년 11월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 문창용 사장은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창의와 혁신적인 조직문화 확산으로 100년 이상 지속 가능한 공기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천명했다. 1962년생으로 연세대 행정학과와 미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석사, 가천대학교 대학원 회계세무학 박사과정을 마친 문 사장은 1984년 12월 제28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국세청과 통계청 통계교육원장, 기획조정관 등으로 일했고 세제실 국장급인 조세기획관, 세제실 재산소비세정책관을 두루 거쳤다. 세제실에서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과세 등의 세제정책을 일궈냈고, 2014년 8월 세제실장으로 취임한 후 당시 연말정산 파동을 발 빠르게 대응해 논란을 잠재우는 데 공을 세웠다. 문 사장은 기재부 근무 시절 후배 직원들의 ‘닮고 싶은 상사’에 세 차례나 뽑혀 업무 능력과 함께 소통과 친화력에서 큰 강점을 보이고 있다.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지 1달이 조금 지난 시점에서 문창용 사장을 서울지역본부에서 만났다. Q_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기업인 캠코 사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소감 부
[시론]2017 조세공약(公約)과 공약(空約)
2017년 정유(丁酉)년의 새해가 밝았다. 작년 10월말부터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는 그 이후 모든 정책 어젠다(agenda)를 한꺼번에 삼켜버렸다. 올해 1사분기도 복잡다단한 시기가 될 것은 분명하다. 상황에 따라 그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올해 내에 대선(大選)이 이루어지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대선 캠페인 기간 중에는 수많은 공약(公約)이 난무한다. 공약 중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와 관련한 공약이고 이중에서도 조세공약은 모든 유권자의 지대한 관심사다. 지나고 나면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어 유권자의 마음을 허무하게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공약은 유권자에게 후보자를 선택하는 가장 기본적인 판단기준이 된다. 조세문제는 직접적으로 납세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이어서 더더욱 유권자는 조세공약에 민감하며 조세공약에 따라 심하게 표심(票心)은 움직이기도 한다. 대부분 조세공약은 유권자에게는 둘 중의 하나로 다가온다. 조세공약이 현실화되면 나에게 세금을 더 부담시키게 될 것인가 아니면 세금을 줄여줄 것인가이다. 유권자 개개인에게는 정말 중요한 문제이다. 예를 들어보자. A후보자는 세금을 늘이지 않겠다고 하는 공약을 걸었고 B후보자는 세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