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

대명문화공장엔 미래가 있다…신작 개발 지원 프로젝트 ‘공연, 만나다 동행’ 개최

(조세금융신문=김명진 기자) 대명문화공장이 개관 3주년을 맞아 대명문화공장 레퍼토리 개발을 위한 지원 프로젝트 ‘공연, 만나다 동행’을 진행한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한 ‘공연, 만나다 동행’(이하 동행)은 관객·제작사·공연장이 상생하는 것에 의의를 둔다. 국내외 저작권에 저촉되지 않은 작품을 선별하여 창작자와 제작사를 지원하는 공모전이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54편(연극 39편, 뮤지컬 15편)의 작품이 지원했다. 대명문화공장의 레퍼토리로써의 적합성과 작품성, 향후 발전 가능성을 기준으로 작품을 선정했다.


선정된 작품은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박소영 연출), 뮤지컬 ‘구부러져라 스푼’(추민주 각본/연출), 뮤지컬 ‘보이즈 인 더 밴드’(배경희 작가, 김영주 작가) 등 총 3개 작품이다.


이 작품들은 초기 제작비 지원과 리딩 공연을 통해 작품의 보완점을 파악하고 향후 제작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 리딩 공연은 대명문화공장 협력 프로듀서들과의 협업 과정을 통해 오는 2월 6일부터 6일간, 작품 별 총 2회씩 선보인다. 관객과 평단의 의견을 반영하여 추후 대명문화공장의 레퍼토리 작품으로 공연될 예정이다.


‘동행’의 최정길 책임 프로듀서는 “선정되지 않은 작품들 중에도 긍정적인 평가와 발전 가능성이 있는 작품들이 다수 있었다”라며 “이번에 선정된 작품은 대명문화공장의 레퍼토리로써의 적합성을 가장 염두에 두었지만 향후에는 더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고 발전시키겠다”고 전했다.  


대명문화공장은 회사 설립 이후 현재까지 연극, 뮤지컬의 제작과 투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에 ‘동행’ 프로젝트가 2회를 맞이한 것은 의의가 남다르다. 대명문화공장은 앞으로도 공연 계 우수한 제작사와의 상생을 통해 새로운 창작자와 참신한 콘텐츠를 발굴하여 공연문화산업을 활성화하는 것에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대명문화공장은 ‘DCF 3rd Anniversary’라는 타이틀로 풍성한 행사들을 진행한다. 오는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인디신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총 출동하는 ‘발렌타인 주간 파업 콘서트’를 연다. 발렌타인 주간을 맞이하여 달콤한 어쿠스틱 음악 축제가 4일간 진행되며 홍재목(of 파니핑크)·헤르쯔아날로그·스텔라장·비스윗·프롬·하비누아주·젊은이·융진(of 캐스커)이 무대에 오른다.


여기에 2월 18일부터 19일에는 뮤지컬 배우 송용진과 함께하는 콘서트 송포유와 대명문화공장과 만나 ‘대포유’라는 이름으로 뮤지컬 마니아들과 만난다. 2월 18일은 뮤지컬 배우 이재균이 메인 호스트로 출연하고 19일에는 팬텀싱어에서 활약 중인 고훈정, 백형훈 배우가 출연할 예정이다.


대명문화공장에서는 공연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재미있고 의미 있는 시상식을 개최한다. 본 시상식은 2015년~2016년까지 공연에 참여했던 작품을 기준으로 작품·배우·스탭·기획사 등 총 5개 부문에서 시상을 할 계획이다. 수상자 후보는 제작사에 작품 별로 추천을 받아 선정되며, 1월에 온라인 투표로 진행하여 2월에 시상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