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7 (토)

  • -동두천 13.5℃
  • -강릉 11.2℃
  • 구름많음서울 13.7℃
  • 구름조금대전 14.4℃
  • 구름조금대구 12.4℃
  • 구름조금울산 9.3℃
  • 구름조금광주 14.8℃
  • 맑음부산 10.0℃
  • -고창 10.7℃
  • 구름조금제주 13.3℃
  • -강화 9.6℃
  • -보은 13.1℃
  • -금산 14.4℃
  • -강진군 12.1℃
  • -경주시 12.1℃
  • -거제 10.4℃
기상청 제공

서민물가 껑충껑충 뛴다…10% 안팎 오른 소비재 수두룩

소면·씨리얼·건전지·빙과·과자 10~20% 치솟아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에 불과하지만, 일반 소비자들이 피부로 느끼는 체감 물가는 다르다.

   

연합뉴스가 주요 유통·제조업체와 소비자원 '참가격' 비교 사이트 등을 조사한 결과, 서민 생활과 밀접한 소비재들 가운데 최근 6개월사이 10% 안팎의 비율로 가격이 뛴 품목들이 적지 않았다.

   

이 중에는 제조업체가 공개적으로 값을 올린 품목도 있지만, 다양한 제조·마케팅·유통 요인에 따라 소리없이 인상된 품목도 있다.

   

소비자원이 전국 마트·백화점·전통시장 등을 통해 조사한 지난해 6월과 12월 가격을 비교하면, 제일제면소 소면(900g)의 경우 6개월간 2244원에서 2833원으로 26.2% 올랐다.

   

농심켈로그 씨리얼 '스페셜K오리지널(480g)'도 20%(5782원→6960원) 뛰었고, CJ제일제당 '햇바삭김밥김' 가격 상승률도 19.7%(1874원→2244원)에 이르렀다.

   

해표 '맑고 신선한 옥수수유'(900㎖·4020원→4474원·11.3% 인상), '백설부침가루'(1㎏·2208원→2426원·9.9% 인상), 오뚜기 즉석국(1296원→1446원·11.6% 인상)의 인상폭도 10%를 웃돌았다.

   

같은 기간 인기 빙과류인 롯데푸드 '돼지바'(11.6%), 빙그레 '메로나'(11.9%), 해태 '바밤바'(12.7%) 등도 모두 10% 이상 값이 올랐다.

 

B 편의점에서는 세 가지 종류의 CJ '냉동밥'이 지난달 1일 자로 일제히 3000원에서 3300원으로 10% 인상됐고, C 편의점에서는 해태 '자유시간' 초콜릿 바와 크라운 '산도 딸기'가 각각 지난해 9월과 7월에 25.7%(800원→1천원), 16.7%(2200원→2400원) 뛰었다.

   

식료품뿐 아니라 일반 생필품류 물가도 이미 꽤 오른 상태다.

   

소비자원의 조사 결과 최근 6개월간 듀라셀 건전지(AA)는 2847원에서 3233원으로 13.6%, LG생활건강 주방세제 '자연퐁'은 6418원에서 7139원으로 11.2%, 유한킴벌리 디럭스 키친타월이 6497원에서 7793원으로 20% 각각 올랐다.

   

제조업체가 지난해 하반기 스스로 가격 인상을 공표한 라면·빵·맥주·콜라 등의 인상률도 5~10%에 이르러, 가뜩이나 팍팍한 서민 살림살이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

   

농심은 지난달 20일부터 신라면·짜파게티 등 18개 품목의 라면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5.5% 인상했고, 앞서 지난해 11월 1일 오비맥주는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품목의 출고가를 평균 6% 올렸다. 더구나 맥주·소주의 경우 다음 주면 빈 병 보증금 인상까지 반영돼 많게는 100원까지 더 오를 예정이다.

   

대중 음료인 코카콜라와 환타 출고가도 지난해 11월 평균 5% 상향 조정됐고, 국내 베이커리 업계 1위 파리바게뜨 역시 지난달 193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6.6% 인상했다.

   

여기에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4일 현재 계란 한 판(30알·특란)의 전국 평균 가격(8444원)이 예년보다 50% 이상 오른데다, 아르헨티나 등 주요 산지의 콩 재배량 감소로 식용유 가격도 최근 10% 가까이 뛰는 등 서민들은 연초부터 정치 뿐 아니라 물가 때문에도 마음 고생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미국의 국채발작과 시장 변동성 확대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3%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0년물 채권이 이렇게 치솟은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의 채권금리 상승은 뉴욕증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소위 ‘국채 발작’ 우려로 미국증시의 변동성이 커지고, 이는 연쇄적으로 신흥국 에서의 외국인 자금 이탈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변동성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이 미국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는 10년물 국채이다. 일반적으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으면 뉴욕 주식시장의 자금이 채권 쪽으로 많이 움직일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3% 정도의 수익이 난다면 주식보다는 안전한 수익률이 가능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같은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 회복 비관론을 투자자들이 극복하고 세계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신호” 라고 분석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장기 불황’의 늪이 아닌 경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