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월)

  • -동두천 -1.9℃
  • -강릉 0.7℃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2.2℃
  • 박무부산 6.8℃
  • -고창 -2.9℃
  • 맑음제주 7.4℃
  • -강화 -1.5℃
  • -보은 -3.6℃
  • -금산 -2.8℃
  • -강진군 0.2℃
  • -경주시 -0.7℃
  • -거제 4.7℃
기상청 제공

10년 후 1575만명 인공지능·로봇에 일자리 뺏긴다

2025년 전체 직업종사자 2659만명 중 70.6%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10년 후 1575만명의 일자리가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원장 이재홍)이 지난 해 6월부터 9월까지 약 3개월 동안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2025년경에는 인공지능·로봇이 본격적으로 사람의 일을 대체할 수 있게 고도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조사는 우리나라 인공지능·로봇 전문가 2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진행됐다.


지난 해 우리나라 전체 직업종사자 2659만명 중 12.5%인 3만3000여명의 업무수행능력은 현재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비율은 2020년에 41.3%, 2025년에는 70.6%인 1575만7000여명으로 올라갈 것으로 전망됐다.


직종별로 살펴보면 2025년을 기준으로 단순노무직(90.1%), 농림어업숙련종사자(86.1%) 등 주로 저소득에 속하는 직종이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될 위험이 높고 고소득에 속하는 관리직과 전문직의 대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직업별로 인공지능·로봇의 직업별 대체비율을 구한 결과 청소원과 주방보조원은 완전히 대체되고 금속가공기계조작원, 청원경찰 등 직업능력 수준이 낮은 단순직은 대체 위험이 높은 것으로 예측됐으며 회계사, 항공기조종사, 자산운용가 등 전문직의 대체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박가열 연구위원은 “회계사는 변화하는 법과 제도에 대응할 만한 전문성을 가졌고 항공기조종사는 생명과 관련된 의사결정이 필요해 대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부터 일자리 위협 직종을 분석해 해당 분야 종사자의 직업능력을 높이거나 전직을 준비하도록 고용정책 프로그램을 준비해야 한다”며 “변화를 거부하기보다 평생 직업능력개발을 통해 시대에 주도적으로 적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곽장미 세무사 "조세불복으로 세무조사 추징금 환급 받으세요"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지난해 2월 조세심판원이 공개한 ‘2016조세심판통계연보’에 따르면 한해 동안 심판청구되는 조세불복 사건은 8천~1만 건에 달하며 이중 약 25% 가량이 인용 또는 재조사로 결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세불복 전문 곽장미 세무사는 “세무조사를 받더라도 국세청이 잘못 판단한 점이 없는지 꼼꼼히 따져 보고 조세불복 절차를 통해 과다한 세금을 납부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납세자 입장에서 세무조사를 받았다고 해서 부과되는 세금을 모두 내야하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위치한 나이스세무법인 본사에서 곽장미 대표세무사를 만나 조세불복 대리 업무에 대해 들어봤다. “저희가 납세자의 의뢰를 받아 조세불복을 진행하면 70% 정도는 조세심판원으로부터 인용이나 재조사 결정을 받습니다. 조세불복은 납세자의 권리이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아야 합니다. 이를 소홀히 하면 큰 손해를 볼 수도 있습니다.” 곽 세무사는 조세불복은 세무조사의 후속절차이자 납세자의 권리이기 때문에 이를 놓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단지 아파트 세대당 1억원 양도세 전액 감면 “2004년 서초동 소재 모 유명 아파트 재건축 당시 조합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