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4.1℃
  • -강릉 3.4℃
  • 연무서울 4.5℃
  • 박무대전 5.0℃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7.0℃
  • -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7.6℃
  • -강화 3.5℃
  • -보은 5.5℃
  • -금산 4.0℃
  • -강진군 5.0℃
  • -경주시 3.9℃
  • -거제 6.5℃
기상청 제공

정책

유한회사도 외부감사 대상…외감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자산 5000억 이상 대형 비상장사도 외부감사 대상 포함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앞으로 유한회사도 외부감사를 받게 되고, 자산 5000억 이상 비상장사는 3년간 동일한 외부감사인을 두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3일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이하 외감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유한회사에 외부감사 의무를 부여하고, 기존 감사대상에 적용하던 규율까지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법률명도 주식회사에서 주식회사 등으로 바꾸었다. 

특정 재벌승계 논란과 연관된 자산 5000억 이상 대형 비상장 주식회사에 대해서도 회계법인만 외부감사 가능, 3년간 연속하여 동일감사인 선임 의무화 등 상장사에 준하는 회계규율이 적용된다. 상장사와 비상장사간 회계 규제차익 해소하기 위해서다.

단, 회사 규모와 상관없이 비상장사에 대해서는 상장사보다 완화된 회계규율을 적용한다. 

더불어 외부감사 대상회사의 기준으로 자산·부채·종업원 수 외에 매출액이 추가된다. 회사 규모와 무관하게 이해관계자가 많은, 매출액이 큰 회사를 외감대상에 포함하기 위해서다.

부실회계 내부신고 포상금 대상도 기존 ‘주권상장법인’에서 모든 외부감사 대상회사의 내부관계자로 확대되며, 분식회계 적발 시 20억 한도 내에서 회계분식금액의 10%의 과징금을 부여하는 내용도 신설됐다. 

개정안은 1월 중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지방분권, ‘전략공천’ 관행 근절해야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지난 해 대통령 선거가 전국적인 인물중심의 선거였다면 오는 6월 지방선거는 지방분권에 적합한 후보를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말과 올해 설날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후보의 인지도도 중요하지만 결국 당락을 결정하는 것은 중도층의 지지를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달려있다는 분석이 설득력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 예로 경남지사 후보에 대한 여론조사의 경우 지난해 12월 28일 한국 갤럽의 조사결과에서는 인물적합도가 부각됐다. 하지만 올 2월말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30~40% 수준의 ‘무응답이나 지지자 없음’을 나타낸 유권자 층을 공략할 수 있는 확장성이 있는 후보가 인물적합도가 가장 높은 후보와 겹치지 않는 결과를 나타냈다. 최근 유권자들 역시 지방분권시대에 적합한 후보를 원하기 때문에 전국적인 인지도보다 지역 내 인지도와 지방행정 경험을 지닌 후보를 우선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인 지역민심의 흐름을 역행하는 선거전략 중 하나가 전략공천이다. 큰 틀에서 보면 이번 선거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세우는 시험대이다. 전략공천이 일종의 ‘취업청탁’이 될 경우 지방분권의 적임자보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