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7.9℃
  • -강릉 -3.8℃
  • 서울 -6.5℃
  • 대전 -6.1℃
  • 흐림대구 -6.0℃
  • 구름조금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6.7℃
  • 구름조금부산 -4.4℃
  • -고창 -8.1℃
  • 흐림제주 3.9℃
  • -강화 -7.0℃
  • -보은 -8.3℃
  • -금산 -7.8℃
  • -강진군 -6.8℃
  • -경주시 -4.8℃
  • -거제 -4.8℃
기상청 제공

보험

AIA생명, 업계 최초 암 등 3대 질병 진단비 종신 보장상품 출시

기존 ‘(무)AIA 평생보장 암보험’, 20년간 암보험금 매년 10% 증가토록 개선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보험 하나로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 질병을 대비할 수 있는 상품이 출시됐다.


AIA생명 한국지점은 3일 기존 상품이었던 ‘(무)AIA 평생보장 암보험’을 보험료 부담은 최소화하고 보장은 한층 강화시켜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탈바꿈한 ‘(무)AIA 평생보장 암보험’은 암뿐만 아니라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 질병에 대한 종신보장 가능해졌다. 또 80세 이후 발생하는 ‘보장절벽’을 방지하기 위해 특약을 부가시 업계최초로 3대 질병 진단비를 종신까지 보장하도록 바뀌었다.


이와 함께 보장금액도 대폭 늘렸다. 가입시 ‘체증형’ 상품을 선택하면 20년간 암보험금이 매년 10%씩 증가해 최대 300%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따라서 가입자는 일반암 진단판정을 받을 경우 최대 9000만원, 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진단판정시 각각 최대 4000만원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보장기간, 범위, 금액 등이 확대되었으나 보험료 부담을 느끼는 가입자를 위해 보험료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도 마련했다.


가입자가 무해지환급형을 선택할 경우 일반 표준형 상품보다 약 26%(40세 남성, 주계약 2형 300구좌 기준) 절약할 수 있다. 다만 무해지환급형은 납입기간 중 계약이 해지되면 해지환급금이 없어지지만 계약자가 보험료 납입기간 이후까지 계약을 유지하는 경우 2종 표준형과 해지환급금이 같다.


또 이번 상품은 비갱신형으로 설계돼 가입기간 내내 보험료 인상이 전혀 없다.


이번 상품은 보험료 납입이 면제되는 기능도 추가했다. 가입자가 보험료 납입 중 암 진단판정을 받을 경우 납입 의무가 면제되고 종신까지 특약보장이 지속되도록 개선했다.


한편 ‘(무)AIA 평생보장 암보험’ 가입대상은 만 15세부터 60세까지이며, 상품 종류는 1형1종(체증형, 무해지환급형), 1형2종(체증형, 표준형), 2형1종(평준형, 무해지환급형), 2형2종(평준형, 표준형) 등 총 4가지이다.


매월 보험료는 40세 기준 남성 20,300원, 여성 15,590원이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