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 (금)

  • -동두천 -4.8℃
  • -강릉 4.9℃
  • 연무서울 -2.9℃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7.9℃
  • -고창 2.2℃
  • 맑음제주 8.6℃
  • -강화 -4.0℃
  • -보은 -0.5℃
  • -금산 -1.7℃
  • -강진군 4.6℃
  • -경주시 4.4℃
  • -거제 6.9℃
기상청 제공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 20.2%↑…백화점·대형마트는 ‘울상’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0.3% 올랐지만 휴일 감소에 백화점·대형마트 매출은 감소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지난 달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 등 국내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이 20.2%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국내 주요 유통업체 매출을 조사한 결과 전년동기대비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20.2% 증가했고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0.3% 증가해 전체적으로 6.5% 올랐다고 29일 밝혔다.


주요 유통업체는 오프라인은 백화점(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대형마트(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바이더웨이), SSM(이마트에브리데이, 롯데슈퍼, GS, 홈플러스익스프레스)이고 온라인은 오픈마켓(G마켓, 옥션, 11번가, 인터파크), 소셜커머스(쿠팡, 티몬, 위메프), 종합쇼핑몰(이마트, 신세계, AK몰, 홈플러스, 갤러리아몰, 롯데닷컴, 롯데마트몰)이다.


조사에 따르면 오프라인 유통업체 중 편의점과 SSM의 매출은 증가했지만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매출은 감소했다.


편의점은 점포 수가 늘어나고 도시락, 원두커피, 즉석식품 등의 매출 증가로 전체 매출이 15.3% 올랐다.


SSM은 굴·밀감·딸기 등 식품 분야 할인행사 강화로 해당품목 매출이 오르는 등 전체 매출이 2.3% 증가했다.


백화점은 스포츠·해외유명브랜드·식품을 제외하고 대부분 품목의 매출이 저조해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2.8% 감소했다.


대형마트는 가전품목 감소와 가정생활품목 매출 부진 지속 등으로 전년대비 매출이 6.1% 감소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매출 부진은 전년보다 휴일이 감소해 방문객이 줄어든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중국의 광군제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등 세계적인 세일행사와 연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인해 매출이 크게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오픈마켓은 오픈마켓 내 입점한 백화점관의 기획전 등 프로모션의 확대로 패션·의류 품목의 매출이 76.5% 증가하는 등 전체 매출이 26.4% 올랐다.


소셜커머스는 매출 비중 23.4%를 차지하는 생활·가구 품목 매출이 29.7% 성장했으나 경쟁업계인 오픈마켓의 프로모션 확대로 패션·의류 품목 등의 매출이 감소해 전체 매출은 5.1% 증가했다.


종합유통몰은 매출이 21.7% 증가했다. 이른 한파에 의해 온라인 구매 비중이 높은 식품·패션·의류·가전·전자 품목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어 매출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시론]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중장기적인 세제개편안 마련해야
(조세금융신문=이동기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매년 8월경 정부에서는 정기국회에 제출할 다음 해의 세제개 편안을 발표하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2017년 세제개편안을 내놨다. 정부가 발표한 세제개편안의 모든 내용이 그대로 입법화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세제개편안 대부분이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입법화되기 때문에 그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처음 발표하는 세제개편안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8월 초 정부가 발표한 2017 세제개편안의 기본방향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재분배, 세입기반 확충이다. 정부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재원을 안정지속적으로 조달하고 국가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매년 세제를 효율적으로 개편하고자 하는 점은 인정한다. 다만 국가대계를 위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제개편은 소홀히 하면서 특정목적을 위한 임시방편적인 제도 개편이 이뤄진다면 조세원칙이 약화되고 예측 가능성과 법적안 정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목적 달성을 위한 조세제도 활용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가능하면 대다수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조세논리에 맞고 공평한 과세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