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8 (일)

  • -동두천 10.6℃
  • -강릉 10.9℃
  • 연무서울 11.0℃
  • 연무대전 10.5℃
  • 흐림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6.9℃
  • 흐림광주 14.5℃
  • 흐림부산 15.7℃
  • -고창 11.9℃
  • 흐림제주 17.4℃
  • -강화 9.6℃
  • -보은 11.2℃
  • -금산 10.6℃
  • -강진군 13.0℃
  • -경주시 18.0℃
  • -거제 13.4℃
기상청 제공

증권

‘엄지족’ 모바일거래 사상최대…코스피도 30% 첫 돌파


스마트폰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이른바 ‘엄지족’의 모바일 주식거래 급증세가 가파르게 이어지고 있다.


작년 코스닥에 이어 올해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도 '엄지족'의 주식거래 비중이 처음으로 30%대를 넘어섰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증시 폐장을 눈앞에 둔 27일 현재까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을 통해 거래된 코스닥 주식은 올해 일평균 2억5천51만주로 지난해(1억8천199만주)보다 37.6%나 늘었다.


이에 따라 코스닥 시장에서 MTS로 거래된 주식 거래량의 비중은 작년 30.1%에서 올해 36.0%로 상승했다.


올해 거래 부진을 겪은 코스피 시장의 일평균 MTS 주식 거래량은 1억1천969만주로, 전체 코스피 거래량 중 31.7%를 차지했다.


모두 사상 최고치다.


모바일 주식거래는 스마트폰 대중화와 맞물려 2009년 이후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왔다.


코스피 시장은 모바일 거래 비중이 2009년(2.4%)까지 2% 전후에서 지지부진하다가 2010년 3.5%, 2011년 8.5%, 2012년 15.0%, 2013년 19.3%, 2014년 21.5%, 2015년 27.3%로 매년 큰 폭으로 높아졌다.


올해들어서 30%선까지 넘어섰다.


개인 투자자 비중이 높은 코스닥 시장에선 모바일 거래가 더 빠르게 늘었다.


2009년까지 2.8%이던 코스닥 시장의 모바일 거래 비중은 2010년 4.1%, 2011년 9.7%, 2012년 16.1%, 2013년 20.3%, 2014년 24.3%를 거쳐 지난해 30.1%로 30%대에 벌써 진입했다.


올해 MTS 거래 증가에는 2월 시작한 비대면 계좌개설 등에 맞춰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가입자를 유치하면서 무료 수수료 이벤트를 벌인 영향이 컸다.


MTS의 급속한 진화로 갈수록 모바일 서비스가 이용하기 쉬워지고 있는 것도 모바일 거래가 급증하는 이유로 꼽힌다.


올해 유안타증권은 인공지능 투자시스템 ‘티레이더2.0’을 탑재한 MTS를 출시했다. 삼성증권은 주식, 퇴직연금 등 자산 형태별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새 MTS ‘뉴 엠팝(New mPOP)’을 내놨다. 또 SK증권은 MTS에 지문인식 로그인 기능을 추가했다.


권용수 삼성증권 스마트영업팀장은 “모바일 생태계의 확산으로 증권사들도 모바일 서비스 경쟁력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며 “MTS를 통한 주식거래 비중은 앞으로도 빠르게 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개인용 컴퓨터 기반의 홈 트레이딩 시스템(HTS)이나 영업점 단말기, 유선단말기(ARS)를 이용한 거래 비중은 갈수록 줄고 있다.


올해 영업점 단말기를 이용한 코스닥 주식 거래량 비중은 6.5%에 불과했다.


유선단말기 거래 비중은 0.4%, 기타 비중은 2.8%에 각각 그쳤다.


코스닥의 HTS 거래량 비중은 54.3%로 아직 굳건한 1위이지만 2009년 86.0%와 비교하면 위축 속도는 다른 주문 매체보다 오히려 빠른 편이다.


코스피 시장 역시 영업점단말기(13.8%)와 유선단말기(0.4%), 기타(6.0%) 등 전통 주문매체 비중이 빠르게 낮아졌다.


HTS 비중이 48.0%로 역시 제일 크지만 2009년의 73.4%와 비교하면 눈에 띄게 낮아진 상태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미국의 국채발작과 시장 변동성 확대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3%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0년물 채권이 이렇게 치솟은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의 채권금리 상승은 뉴욕증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소위 ‘국채 발작’ 우려로 미국증시의 변동성이 커지고, 이는 연쇄적으로 신흥국 에서의 외국인 자금 이탈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변동성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이 미국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는 10년물 국채이다. 일반적으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으면 뉴욕 주식시장의 자금이 채권 쪽으로 많이 움직일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3% 정도의 수익이 난다면 주식보다는 안전한 수익률이 가능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같은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 회복 비관론을 투자자들이 극복하고 세계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신호” 라고 분석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장기 불황’의 늪이 아닌 경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