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 -동두천 -0.3℃
  • -강릉 6.3℃
  • 흐림서울 -0.9℃
  • 구름조금대전 5.6℃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6.5℃
  • -고창 5.7℃
  • 흐림제주 7.3℃
  • -강화 0.9℃
  • -보은 4.8℃
  • -금산 4.7℃
  • -강진군 7.5℃
  • -경주시 6.0℃
  • -거제 5.8℃
기상청 제공

증권

‘엄지족’ 모바일거래 사상최대…코스피도 30% 첫 돌파


스마트폰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이른바 ‘엄지족’의 모바일 주식거래 급증세가 가파르게 이어지고 있다.


작년 코스닥에 이어 올해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도 '엄지족'의 주식거래 비중이 처음으로 30%대를 넘어섰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증시 폐장을 눈앞에 둔 27일 현재까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을 통해 거래된 코스닥 주식은 올해 일평균 2억5천51만주로 지난해(1억8천199만주)보다 37.6%나 늘었다.


이에 따라 코스닥 시장에서 MTS로 거래된 주식 거래량의 비중은 작년 30.1%에서 올해 36.0%로 상승했다.


올해 거래 부진을 겪은 코스피 시장의 일평균 MTS 주식 거래량은 1억1천969만주로, 전체 코스피 거래량 중 31.7%를 차지했다.


모두 사상 최고치다.


모바일 주식거래는 스마트폰 대중화와 맞물려 2009년 이후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왔다.


코스피 시장은 모바일 거래 비중이 2009년(2.4%)까지 2% 전후에서 지지부진하다가 2010년 3.5%, 2011년 8.5%, 2012년 15.0%, 2013년 19.3%, 2014년 21.5%, 2015년 27.3%로 매년 큰 폭으로 높아졌다.


올해들어서 30%선까지 넘어섰다.


개인 투자자 비중이 높은 코스닥 시장에선 모바일 거래가 더 빠르게 늘었다.


2009년까지 2.8%이던 코스닥 시장의 모바일 거래 비중은 2010년 4.1%, 2011년 9.7%, 2012년 16.1%, 2013년 20.3%, 2014년 24.3%를 거쳐 지난해 30.1%로 30%대에 벌써 진입했다.


올해 MTS 거래 증가에는 2월 시작한 비대면 계좌개설 등에 맞춰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가입자를 유치하면서 무료 수수료 이벤트를 벌인 영향이 컸다.


MTS의 급속한 진화로 갈수록 모바일 서비스가 이용하기 쉬워지고 있는 것도 모바일 거래가 급증하는 이유로 꼽힌다.


올해 유안타증권은 인공지능 투자시스템 ‘티레이더2.0’을 탑재한 MTS를 출시했다. 삼성증권은 주식, 퇴직연금 등 자산 형태별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새 MTS ‘뉴 엠팝(New mPOP)’을 내놨다. 또 SK증권은 MTS에 지문인식 로그인 기능을 추가했다.


권용수 삼성증권 스마트영업팀장은 “모바일 생태계의 확산으로 증권사들도 모바일 서비스 경쟁력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며 “MTS를 통한 주식거래 비중은 앞으로도 빠르게 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개인용 컴퓨터 기반의 홈 트레이딩 시스템(HTS)이나 영업점 단말기, 유선단말기(ARS)를 이용한 거래 비중은 갈수록 줄고 있다.


올해 영업점 단말기를 이용한 코스닥 주식 거래량 비중은 6.5%에 불과했다.


유선단말기 거래 비중은 0.4%, 기타 비중은 2.8%에 각각 그쳤다.


코스닥의 HTS 거래량 비중은 54.3%로 아직 굳건한 1위이지만 2009년 86.0%와 비교하면 위축 속도는 다른 주문 매체보다 오히려 빠른 편이다.


코스피 시장 역시 영업점단말기(13.8%)와 유선단말기(0.4%), 기타(6.0%) 등 전통 주문매체 비중이 빠르게 낮아졌다.


HTS 비중이 48.0%로 역시 제일 크지만 2009년의 73.4%와 비교하면 눈에 띄게 낮아진 상태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시대적 변화가 가져온 암호화폐, 그리고 블록체인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국내외적으로 암호화폐(Crypto Currency)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머지않아 우리나라에 암호화폐 전문대학원까지 생긴다는 내용이 보도된 바 있다. 암호화폐는 법정화폐에 대한 실망으로 출현한 일종의 대안 화폐다.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한 비트코인이 효시인데, 한 사람보다는 많은 사람을 속이기 힘들다는 원리를 바탕으로 한것이다. 거래 블록이 체인처럼 줄줄이 이어지기 때문에 블록체인이라 불리며, 그 만큼 보안성이 높다는 것이다. 암호화폐는 중앙시스템이 필요하지 않아 중개비용이 들지 않을 뿐만 아니라 위험에서 자유롭고 은행을 거치지 않는 송금이나 무계좌 저축 등 가능한 장점이 많아 일각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 패러다임을 바꿀 강력한 무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점점 커지는 암호화폐 시장, 부작용은? 2009년 비트코인이 들어온 이후, 현재 1100개가 넘는 암호화폐가 발행·유통 중이라고 한다. 인터넷의 등장이 구글이나 아마존, 그리고 이베이를 탄생시켰듯이, 암호화폐와 함께 등장한 블록체인(Block Chain)은 앞으로의 세상을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보고 있는 것이다. 최근 미국 경제전문 매체인 포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