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4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증권

거래절벽 맞은 증시…이달 거래대금 2년만에 최저


이달 주식시장의 거래대금 규모가 2년만의 최저로 떨어졌다.


장기간의 횡보 장세에 투자 욕구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는 있는데다 연말 계절요인까지 겹치면서 거래절벽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27일 현재까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을 합친 증시 거래대금은 하루 평균 6조5660억원으로 11월보다 11.1% 줄었다.  


이에 따라 12월의 증시 거래대금은 2014년 12월의 6조131억원이후 2년만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코스피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전월보다 20.1%나 준 3조3612억원에 그쳤다. 이는 2013년 12월 3조4천74억원 이후 3년만의 최저치다.


코스닥은 국민연금의 지침변경에 따라 중소형주가 수혜를 본 데 힘입어 일평균 거래대금이 3조48억원으로 11월 수준을 웃돌았지만 작년 12월보다는 5.6% 감소했다.


아직 올해 폐장까지 이틀간의 거래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과거 5년간 폐장을 앞둔 연말 2일간의 거래는 평소보다 더 위축됐다는 점에 비춰보면 12월의 일평균 거래 규모는 더 줄면 줄지 늘기는 어렵다.


이달 거래 부진은 12월에는 거래가 주는 계절요인이 올해도 반복된 데다 기본적으로는 장기간 횡보장세에 투자자들이 거래에 나설 동인이 부족했기 때문인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장은 “횡보 장세가 이어지는 바람에 강세장도 아니고 급락할 위험도 없다 보니 투자자들의 거래 욕구가 크지 않다”며 “특별히 포트폴리오를 바꿀 동인이 없는 셈”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작년에는 코스피가 2,190선에 육박하는 등 일시적으로 강세장의 기대가 생기면서 4월과 6월, 7월에는 일평균 거래대금이 10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는 코스피의 연고점이 9월 7일의 2,073.89에 그쳤으며 하반기에는 저점도 1,931.07로 증시가 큰 변동 없이 좁은 박스권에서 움직였다. 이에 따라 가장 거래가 활발했던 달인 9월에도 일평균 거래액이 9조1천184억원에 그쳐 10조원을 넘어선 달은 아예 없다.





이미지


[인터뷰 ]캠코 문창용 사장 "부실채권 인수·정리로 금융시장 충격 최소화"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2016년 11월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 문창용 사장은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창의와 혁신적인 조직문화 확산으로 100년 이상 지속 가능한 공기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천명했다. 1962년생으로 연세대 행정학과와 미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석사, 가천대학교 대학원 회계세무학 박사과정을 마친 문 사장은 1984년 12월 제28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국세청과 통계청 통계교육원장, 기획조정관 등으로 일했고 세제실 국장급인 조세기획관, 세제실 재산소비세정책관을 두루 거쳤다. 세제실에서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과세 등의 세제정책을 일궈냈고, 2014년 8월 세제실장으로 취임한 후 당시 연말정산 파동을 발 빠르게 대응해 논란을 잠재우는 데 공을 세웠다. 문 사장은 기재부 근무 시절 후배 직원들의 ‘닮고 싶은 상사’에 세 차례나 뽑혀 업무 능력과 함께 소통과 친화력에서 큰 강점을 보이고 있다.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지 1달이 조금 지난 시점에서 문창용 사장을 서울지역본부에서 만났다. Q_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기업인 캠코 사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소감 부
[시론]2017 조세공약(公約)과 공약(空約)
2017년 정유(丁酉)년의 새해가 밝았다. 작년 10월말부터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는 그 이후 모든 정책 어젠다(agenda)를 한꺼번에 삼켜버렸다. 올해 1사분기도 복잡다단한 시기가 될 것은 분명하다. 상황에 따라 그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올해 내에 대선(大選)이 이루어지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대선 캠페인 기간 중에는 수많은 공약(公約)이 난무한다. 공약 중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와 관련한 공약이고 이중에서도 조세공약은 모든 유권자의 지대한 관심사다. 지나고 나면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어 유권자의 마음을 허무하게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공약은 유권자에게 후보자를 선택하는 가장 기본적인 판단기준이 된다. 조세문제는 직접적으로 납세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이어서 더더욱 유권자는 조세공약에 민감하며 조세공약에 따라 심하게 표심(票心)은 움직이기도 한다. 대부분 조세공약은 유권자에게는 둘 중의 하나로 다가온다. 조세공약이 현실화되면 나에게 세금을 더 부담시키게 될 것인가 아니면 세금을 줄여줄 것인가이다. 유권자 개개인에게는 정말 중요한 문제이다. 예를 들어보자. A후보자는 세금을 늘이지 않겠다고 하는 공약을 걸었고 B후보자는 세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