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증권

거래절벽 맞은 증시…이달 거래대금 2년만에 최저


이달 주식시장의 거래대금 규모가 2년만의 최저로 떨어졌다.


장기간의 횡보 장세에 투자 욕구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는 있는데다 연말 계절요인까지 겹치면서 거래절벽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27일 현재까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을 합친 증시 거래대금은 하루 평균 6조5660억원으로 11월보다 11.1% 줄었다.  


이에 따라 12월의 증시 거래대금은 2014년 12월의 6조131억원이후 2년만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코스피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전월보다 20.1%나 준 3조3612억원에 그쳤다. 이는 2013년 12월 3조4천74억원 이후 3년만의 최저치다.


코스닥은 국민연금의 지침변경에 따라 중소형주가 수혜를 본 데 힘입어 일평균 거래대금이 3조48억원으로 11월 수준을 웃돌았지만 작년 12월보다는 5.6% 감소했다.


아직 올해 폐장까지 이틀간의 거래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과거 5년간 폐장을 앞둔 연말 2일간의 거래는 평소보다 더 위축됐다는 점에 비춰보면 12월의 일평균 거래 규모는 더 줄면 줄지 늘기는 어렵다.


이달 거래 부진은 12월에는 거래가 주는 계절요인이 올해도 반복된 데다 기본적으로는 장기간 횡보장세에 투자자들이 거래에 나설 동인이 부족했기 때문인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장은 “횡보 장세가 이어지는 바람에 강세장도 아니고 급락할 위험도 없다 보니 투자자들의 거래 욕구가 크지 않다”며 “특별히 포트폴리오를 바꿀 동인이 없는 셈”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작년에는 코스피가 2,190선에 육박하는 등 일시적으로 강세장의 기대가 생기면서 4월과 6월, 7월에는 일평균 거래대금이 10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는 코스피의 연고점이 9월 7일의 2,073.89에 그쳤으며 하반기에는 저점도 1,931.07로 증시가 큰 변동 없이 좁은 박스권에서 움직였다. 이에 따라 가장 거래가 활발했던 달인 9월에도 일평균 거래액이 9조1천184억원에 그쳐 10조원을 넘어선 달은 아예 없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