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4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韓-태국 AEO MRA체결…수출 경쟁력 강화한다

한국 세계 최다 AEO MRA 체결국…전략적 관세외교 강화할 계획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관세청(천홍욱 관세청장)은 27일 태국에서 개최된 한국-태국 관세청장회의에서 태국 관세청(꾸릿 솜밧시리 관세청장)과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공인업체 상호인정약정(이하AEO MRA)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0년 미국 등을 시작으로 중국, 일본 등 주요 교역국과 AEO MRA 체결을 확대해 현재 세계 최다 AEO MRA 체결국이다.


이번 약정은 우리나라의 14번째 AEO MRA로 지난 2014년 11월 양 관세당국이 약정체결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후 2년여의 시무협의 등을 거쳐 이뤄졌다.


관세청은 약 3개월의 시범운영 후 약정이 발효되면 우리나라 AEO업체가 태국 관세당국으로부터 세관검사 축소, 우선 통관 등 혜택을 받게 돼 수출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양국의 교역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AEO 인증업체 261개 중 59%인 156개 기업이 태국에 수출중이며 태국은 우리의 17번째 수출시장이다.


천홍욱 관세청장은 "한국-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이행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체결하고 FTA 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태국 측에 양 관세당국 간 FTA이행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것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주요 교역국 및 신흥 진출지역 거점국가와의 관세청장회의 및 AEO MRA 체결을 확대해 우리 기업들의 수출 경쟁력 강화 지원과 해외 통관애로 해소를 위한 전략적 관세외교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용어 설명]

▲AEO(Authorized Economic Operator) : 관세청이 인정한 성실무역업체에 대해 신속통관 등 수출입과정에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제도

▲MRA(Mutual Recognition Arrangement) : 약정을 체결한 상대 AEO에 대해 자국AEO와 동일한 혜택을 부여하는 약정이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