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12월까지 요건 갖추면 소득공제 가능성↑…연말정산 팁

기부금공제 나이요건 폐지돼…기부금영수증 챙기기 등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한국납세자연맹(회장 김선택)이 23일 ‘12월에 알아야 할 연말정산 세테크 팁을 발표했다.


연말정산 세테크 팁에 따르면 대학생인 형제‧자매(처제‧시동생)의 등록금을 내주는 직장인이 오는 31일 이전 해당 형제‧자매를 전입 신고하면 부양가족공제와 함께 이들이 지출한 의료비와 교육비 등에 대해 공제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암 등 중증장애인은 병원에서 미리 장애인증명서를 발급받는 것이 좋으며 본인과 배우자의 형제‧자매가 소득이 없는 장애인인 경우 오는 31일까지 본인과 같은 주민등록상 주소지로 전입신고하면 나이에 관계없이 기본공제 150만원, 장애인공제 200만원, 의료비공제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납세자연맹은 연봉 4147만원 이하 부양가족이 있는 미혼여성이 올해까지 세대주를 변경하면 부녀자공제가 가능하며 올해 결혼을 한 경우 혼인신고를 오는 31일 이전에 하면 소득금액이 100만원 이하인 배우자 및 처부모님에 대해 각종 공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군입대자녀, 올해 20세가 되는 자녀, 시골에 연로하신 부모님이 있는 경우 미리 연말정산간소화시스템에 정보제공동의를 받아 두고 연말정산간소화에 부양가족으로 등록돼 있는지 확인하라고 귀띔했다.


이어 올해 기부금공제는 나이요건이 폐지돼 소득금액 100만원(근로소득만 있다면 총 급여 500만원) 이하인 대학생자녀나 만 60세가 되지 않은 부모님의 기부금도 공제대상이 돼 추가공제 받을 수 있는 기부금이 있는지 확인해 기부금영수증을 미리 챙길 것을 추천했다.


또 소기업‧소상공인 공제(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하는 경우 공제부금을 사업소득에서 공제했으나 올해 가입자부터는 법인 대표로서 총급여액이 7000만원 이하면 근로소득에서 공제받을 수 있고 투자조합출자(엔젤투자)시 R&D 투자액이 연간 3000만원 이상이고 창업 3년 이내인 중소기업에 투자한 경우에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납세자연맹은 “신용카드 등 사용액이 한도초과하지 않았다면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을 주로 이용하고 전통시장과 대중교통 이용을 늘리면 유리하다”고 말했다.


서류를 챙기지 않아도 되는 경우는 중도입사나 중도퇴사로 연봉이 면세점(1인 가구 1400만원, 2인 가구 2500만원, 4인 가구 3000만원)이하로 세금(결정세액)이 0원이 되는 경우거나 의료비지출액이 총급여의 3%이하, 신용카드 직불카드 현금영수증 사용액이 총 급여의 25%이하로 공제액이 0원이 되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납세자연맹 관계자는 “연말정산 소득세법에 따른 소득공제 요건은 대부분 매년 12월 31일자로 판단하므로 그때까지 요건을 갖추면 소득공제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미지


[인터뷰 ]캠코 문창용 사장 "부실채권 인수·정리로 금융시장 충격 최소화"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2016년 11월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 문창용 사장은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창의와 혁신적인 조직문화 확산으로 100년 이상 지속 가능한 공기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천명했다. 1962년생으로 연세대 행정학과와 미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석사, 가천대학교 대학원 회계세무학 박사과정을 마친 문 사장은 1984년 12월 제28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국세청과 통계청 통계교육원장, 기획조정관 등으로 일했고 세제실 국장급인 조세기획관, 세제실 재산소비세정책관을 두루 거쳤다. 세제실에서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과세 등의 세제정책을 일궈냈고, 2014년 8월 세제실장으로 취임한 후 당시 연말정산 파동을 발 빠르게 대응해 논란을 잠재우는 데 공을 세웠다. 문 사장은 기재부 근무 시절 후배 직원들의 ‘닮고 싶은 상사’에 세 차례나 뽑혀 업무 능력과 함께 소통과 친화력에서 큰 강점을 보이고 있다.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지 1달이 조금 지난 시점에서 문창용 사장을 서울지역본부에서 만났다. Q_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기업인 캠코 사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소감 부
[시론]2017 조세공약(公約)과 공약(空約)
2017년 정유(丁酉)년의 새해가 밝았다. 작년 10월말부터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는 그 이후 모든 정책 어젠다(agenda)를 한꺼번에 삼켜버렸다. 올해 1사분기도 복잡다단한 시기가 될 것은 분명하다. 상황에 따라 그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올해 내에 대선(大選)이 이루어지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대선 캠페인 기간 중에는 수많은 공약(公約)이 난무한다. 공약 중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와 관련한 공약이고 이중에서도 조세공약은 모든 유권자의 지대한 관심사다. 지나고 나면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어 유권자의 마음을 허무하게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공약은 유권자에게 후보자를 선택하는 가장 기본적인 판단기준이 된다. 조세문제는 직접적으로 납세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이어서 더더욱 유권자는 조세공약에 민감하며 조세공약에 따라 심하게 표심(票心)은 움직이기도 한다. 대부분 조세공약은 유권자에게는 둘 중의 하나로 다가온다. 조세공약이 현실화되면 나에게 세금을 더 부담시키게 될 것인가 아니면 세금을 줄여줄 것인가이다. 유권자 개개인에게는 정말 중요한 문제이다. 예를 들어보자. A후보자는 세금을 늘이지 않겠다고 하는 공약을 걸었고 B후보자는 세금부